UPDATE. 2019-09-19 20:43 (목)
남원 사매면서 이석규 민주노동열사 32주기 추모식 열려
남원 사매면서 이석규 민주노동열사 32주기 추모식 열려
  • 디지털뉴스팀
  • 승인 2019.08.22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2일 11시 남원시 사매면 춘향이고개 주변에 위치한 이석규 민주노동열사 묘지에서 32주기 추모행사가 열렸다.

이날 추모행사는 이석규 민주노동열사 기념사업회(회장 : 백승환)에서 주관하였으며 이석규 열사의 유가족, 시민단체, 각계각층 인사들이 참석하여, 이석규 열사를 추모하고 열사의 정신 선양 및 계승 발전을 위한 뜻 깊은 자리가 되었다.

이석규 열사는 1987년 대우 조선 노동자로 평화적 시위를 벌이던 중 경찰이 쏜 최루탄을 가슴에 맞고 사망하여 당초 망월동 묘역에 안장하기로 하였으나, 당시 경찰에 의해 장래차량이 탈취되어 사매면 현 묘역에 안장되었다.

한편, 이석규 민주노동열사의 장래 후 초창기에는 노동계와 시민단체에 의해 추모제가 이뤄졌으나 잠시 그 명맥이 이어지지 못하다가 시민사회 단체와 노동단체가 그 뜻을 이어 받아 최근 수년간 추모제를 이어 나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