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9-17 00:47 (화)
‘남원 원룸 살인사건’ 60대 피의자 “나는 죽이지 않았다” 혐의 부인
‘남원 원룸 살인사건’ 60대 피의자 “나는 죽이지 않았다” 혐의 부인
  • 최정규
  • 승인 2019.08.22 1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첫 공판서 공소사실 전면 부인

원룸에서 남자친구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로 기소된 A씨(65·여)가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22일 오전 전주지법 남원지원 제1형사부(재판장 곽경평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첫 공판에서 A씨는 “사건 당시 피해자와 다툰 사실도, 죽인 사실이 없다”며 살인 혐의를 부인했다.

또 “원룸에 들어갔을 때 피해자는 이미 사망한 상태였다”고 주장했다.

그는 “처음에는 피곤해서 누워 있나보다고 생각했다. 나중에 피가 묻어있는 것을 봤다. 그것도 처음에는 고추장인 줄 알았다”면서 “너무 놀라서 자세히 기억이 나질 않지만 당시 피해자의 목을 껴안고 통곡을 한 것은 생각이 난다”고 말했다.

A씨는 지난 5월 22일 오전 2~3시 사이 남원시 B씨(51)의 원룸에서 B씨의 가슴을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로 기소됐다. 4월 초부터 B씨와 교제를 시작한 A씨는 사건 당시 함께 생활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다음 재판은 9월 5일 열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