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9-17 00:47 (화)
전북 중기청, 일본 수출규제 대응 등 정책자금 5580억 원 추가 긴급지원
전북 중기청, 일본 수출규제 대응 등 정책자금 5580억 원 추가 긴급지원
  • 박태랑
  • 승인 2019.08.22 1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지방중소벤처기업청(청장 김광재, 이하 전북중기청)은 22일 정부 추경 등을 통해 확보한 정책자금 5580억 원을 추가로 긴급 지원한다고 밝혔다.

이번 정책자금 5580억 원은 일본 수출규제에 따른 1000억 원(긴급경영안정자금 500억 원·소재·부품기업의 설비지원자금 300억 원·제조기술의 국산화·상용화 지원자금 200억 원 포함), 시설투자기업 지원자금 3000억 원, 일자리 창출기업 지원자금 1000억 원, 강원도 산불 등 재해피해기업 지원자금 580억 원 등이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수출규제에 신속한 대응이 필요하다고 판단, 지난 9일 정책자금 운영지침을 개정하고 이번 자금부터 적용할 계획이다.

시설자금은 기업당 융자한도가 기존 60억 원에서 100억 원으로 확대되고, 긴급경영안정자금 지원대상에는 일본 관련으로 직·간접 피해가 발생한 기업을 지원할 수 있는 근거조항이 추가됐다.

이에 따라 일본의 수출규제 품목을 수입하거나, 수출규제에 따라 대기업이나 중견기업의 생산차질로 거래가 감소한 협력 중소기업, 최근 1년간 일본 수출비중이 30% 이상인 기업 중 일본의 조치로 피해를 입은 기업은 우선적으로 긴급경영안정자금을 받을 수 있게 됐다.

기존 긴급경영안정자금 지원대상은 매출액이나 영업이익이 10% 이상 감소한 기업으로 한정했지만, 이번 근거조항 추가로 일본 관련기업은 관련 규정을 적용받지 않게 돼 신속한 대응이 가능해졌다.

김광재 청장은 “일본의 수출규제조치에 따라 현재 국가차원의 위기대응체제를 가동하고 있다”면서 “정부는 단기, 중장기 대책을 마련하고 단계적으로 시행해 피해를 최소화를 통한 향후 기술 자립화 등 경쟁력 강화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