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9-17 00:47 (화)
조국 논란, 전북 정치권 반응은…
조국 논란, 전북 정치권 반응은…
  • 김세희
  • 승인 2019.08.22 1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의혹 난무 사실 왜곡…청문회 열어야”
바른미래당 “정유라 보는 기분…자진철회가 대통령 돕는 길”
평화당 “국민 눈높이를 벗어났다…청년층 분노 의미심장”
대안정치 “딸 논문 입시의혹은 교육계·학계 우롱한 행위”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와 그의 가족을 둘러싼 각종 의혹을 두고 중앙 정치권이 연일 공방을 벌이는 가운데 전북 여야 정치권도 입장이 갈렸다.

더불어민주당은 의혹이 무분별하게 난무하고 사실 확인도 제대로 안 되는 부분이 있으니 청문회를 통해 검증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반면 야권인 바른미래·민주평화당·‘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 연대’(대안정치)는 ‘내로남불’이라고 비판했다. 평소 특권층의 학벌중심주의와 부동산 투자에 비판해오던 조 후보자가 자신과 자신의 가족들에게 관대했다는 것이다. 야권은 이미 의혹을 넘어 사실로 굳어질만한 사안도 많은 만큼 청문회조차 의미 없다는 입장을 펼치고 있다.

최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향한 의혹들은 계속 쌓이고 있다. 대표적으로는 △후보자 가족이 전 재산(56억여 원)을 뛰어넘는 74억여 원을 5촌 조카가 운용하는 의문의 사모펀드에 약정한 의혹 △딸의 고등학생 시절 ‘의학논문 제1저자’ 등재 논란 △고려대·부산대 의전원 입시부정 의혹 △두 차례 유급한 의전원에서 ‘황제장학금’을 받은 의혹 등이다.

특히 딸의 입시 부정 의혹과 ‘의학논문 1저자’ 등재 논란을 두고는 핵심 당사자들과 엇갈린 해명이 반복되면서 여론이 급속히 악화되고 있다.

이를 두고 민주당 안호영 전북도당 위원장은 “청문회도 열지 않고 야권에서 의혹을 제기하다 보니 사실에 대해 왜곡되는 측면이 있는 것 같다”며 “빠른 시일 안에 청문회를 열고 진위 여부를 검증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반면 바른미래당 정운천 도당위원장은 “박근혜 정권 때 최순실과 그의 딸 정유라 문제를 연상시킨다” 며 “사학재단도 나오고 부정입학 의혹도 나오고 다 비슷하다”고 평했다.

정 의원은 이어 “이 같은 의혹들이 계속 확대되면 대통령도 국정운영에 부담을 느낄 수밖에 없다”며 “청문회를 하기보다 자진철회를 하는 게 맞다고 본다”고 주장했다.

평화당 정동영 대표도 “국민 눈높이를 벗어났다”며 “특히 고려대, 연세대 학생들을 비롯한 청년들은 ‘내가 알던 조국이 아니다’, ‘조국도 결국 기득권 아저씨’라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이라도 자진사퇴하는 게 맞다고 본다”며 “정권 차원에서 타격을 걱정하지만 다시 신발끈을 맬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대안정치 유성엽 대표도 “특히 후보자 딸의 학술논문 제1저자 등재 논란과 입학 특혜 문제는 후보자 개인의 비리가 아니라 교육계·학계를 우롱한 행위이며, 개천에서 용이 나는 길을 원천적으로 막아버린 것”이라며 “이런데도 청와대·민주당이 조 후보자를 감싸면 이 정부를 지지한 국민과 2·30대 청년들에 대한 잔혹한 배신”이라며 결단을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