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9-17 00:47 (화)
[맹소영의 날씨 이야기] 처서(處暑), 여름의 마지막 기운
[맹소영의 날씨 이야기] 처서(處暑), 여름의 마지막 기운
  • 기고
  • 승인 2019.08.22 1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름의 마지막 기운이 머문다는 가을의 두 번째 절기 처서(處暑)에 걸맞게 여름의 기운이 가을에 기운 듯 하다.

여전히 낮에는 30도를 웃도는 더위가 이어지지만, 습도가 비교적 낮아져 볕을 피해 그늘에만 있어서 견딜만한 더위이다.

이맘때 내리는 비는 여름철 폭염의 열기와 끈끈함을 북돋기보다는 가을의 선선함이 짙어지도록 하는데, 며칠 전 남부지방에 내린 비가 남부지방의 폭염은 식혀준 듯하다.

이번 주말를 시작으로 다음 주는 기온이 눈에 띄게 내림세로 돌아선다.

한낮에도 30도를 밑도는 지역이 더 많아지겠고, 밤동안에도 20도 안팎까지 떨어지겠다.

/맹소영 날씨칼럼니스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