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9-17 00:47 (화)
문재인 대통령 “지역 혁신은 지역 국립대학에 시작…적극 역할해달라”
문재인 대통령 “지역 혁신은 지역 국립대학에 시작…적극 역할해달라”
  • 김준호
  • 승인 2019.08.22 1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 전국 24개 국립대 총장 청와대 초청 오찬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국립대 총장 초청 오찬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국립대 총장 초청 오찬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지역의 모든 혁신은 지역 국립대학으로부터 시작된다는 것이 확실히 지역주민에게 체감될 수 있도록 역할을 해 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세정 서울대 총장과 곽병선 군산대 총장 등 전국 국립대 총장 24명을 청와대로 초청해 가진 오찬에서 “각 지역에 소재한 국립대학들이 지역 혁신의 거점이 돼 달라”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역 국립대학과 지자체가 중심이 되고 지역사회와 지역산업계가 함께 갈 때 지역 혁신과 지역인재 양성, 국가균형발전도 가능하다”며 “그런 지역 혁신이 모두 모인 총합이 바로 대한민국의 혁신을 만든다”고 강조했다.

이어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사회·경제 모든 면에서 너무 빠르게 변화하는 시대에 필요한 것은 미래융합형 연구와 미래융합형 인재양성”이라며 “학문 간, 전공 간, 심지어 문과·이과라는 큰 영역의 벽도 무너뜨린 융합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미 대학이 많이 노력하고 있지만 충분하지 않다”며 “학과별·전공별 칸막이를 더 낮춰야만 융합형 연구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정부도 부처 간 칸막이를 낮추는 게 큰 과제이고 대학도 그런 것이 과제”라며 “정책적 지원이 필요하면 더 과감히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요즘 기술의 국산화, 소재·부품 중소기업의 원천기술 개발에 대한 지원이 매우 중요한 국가적 과제가 됐다”며 소재·부품 기술 자립을 위한 국내 대학들의 적극적인 역할을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지금 여러 대학이 기술 지원단을 구성하는 등 많은 역할을 해주고 있어 감사드린다”며 “그런 활동을 더욱 적극적이고 활발하게 해주시고 필요하면 정부가 R&D(연구개발)나 지역 예산을 통해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교육이 문제가 있다는 비판이 많은데, 한국 발전을 이끌어 온 게 교육의 힘이었다는 사실 만큼은 부인할 수 없다”면서도 “지금까지 우리 교육이 잘해왔다고 해서 앞으로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끌어나가는 역할을 교육이 계속 해낼 수 있다는 보장은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스스로 혁신하고 변화해 나가야만 그런 역할을 충분히 감당할 수 있다”며 “그 중심 역할은 국립대학과 총장님들께서 해주셔야 한다”고 부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