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9-17 00:47 (화)
박원순, 내년 총선 도전하는 윤준병 전 부시장 측면지원
박원순, 내년 총선 도전하는 윤준병 전 부시장 측면지원
  • 연합
  • 승인 2019.08.24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원순 서울시장(오른쪽)이 24일 전북 정읍YMCA청소년수련관에서 윤준병 JB새시대포럼 회장(왼쪽)과 인구감소 등을 주제로 대담하고 있다. 가운데는 사회를 맡은 이남희 정읍시의원 /연합뉴스
박원순 서울시장(오른쪽)이 24일 전북 정읍YMCA청소년수련관에서 윤준병 JB새시대포럼 회장(왼쪽)과 인구감소 등을 주제로 대담하고 있다. 가운데는 사회를 맡은 이남희 정읍시의원 /연합뉴스

박원순 서울시장이 내년 총선에 출마하는 윤준병 전 부시장을 측면 지원했다.

 박 시장은 24일 오후 전북 정읍YMCA청소년수련관에서 '새로운 정치 이야기'를 주제로 강연했다.

 이날 행사는 내년 총선에서 정읍·고창 지역구에 도전하는 윤준병 전 서울시 행정1부시장이 회장이 맡은 JB새시대포럼이 주최했다.

 먼저 박 시장은 윤 회장과의 추억을 떠올렸다.

 그는 "바른 소리를 하는 공무원이 별로 없는데 윤 회장은 공직생활 시절 바른 소리를 하고 존경을 받는 고위 공무원이었다"고 소개했다.

 이어 "퇴직할 때 공무원들이 울면서 정말 서운해할 정도였으며 아직도 회장 직함보다 '부시장님'이란 직함이 더 친근하다"고 강조했다.

 시장 신분으로 총선을 직접 지원할 수 없는 박 시장은 과거 윤 회장과 교통카드사업, 질서정연했던 촛불집회 등 성공적인 행정 사례를 이야기하며 간접적으로 지원했다.

 박 시장은 '새로운 정치'에 대해선 "정확히 미래를 꿰뚫어 보는 게 정치인으로 서 가장 큰 덕목"이라며 "자신이 걸어온 길을 되돌아보기, 둘러보기, 내다보기 이 세 가지를 통해 미래를 예측하고 창조적인 혁신을 이룰 수 있는 분들이 정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토건적 사고가 아니라 소프트웨어나 방탄소년단 같은 문화 콘텐츠 등을 잘 활용하면 새 정치가 이뤄진다"며 "윤 부시장이 이런 철학을 가지고 계실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정치인들이 고개를 잘 숙여야 하는데 저 역시 정치를 처음 시작할 때 잘 안 됐다"며 "아침 일찍 일어나서 화장실 거울을 향해 절을 100번하고 나와라"고 정치인으로서 낮은 자세를 주문했다.

 이에 윤 회장은 "박 시장님은 허식으로 시민을 사랑한 게 아니라 뼈에 신념화하고 실천한 인물"이라며 "일은 버겁지만 즐겁게 모셨던 상사"라고 화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