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9-17 00:47 (화)
"무죄 입증하겠다"…전주 여인숙 방화 피의자 영장실질심사
"무죄 입증하겠다"…전주 여인숙 방화 피의자 영장실질심사
  • 연합
  • 승인 2019.08.24 15: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일 오후 전북 전주시 덕진구 전주지방법원에서 3명의 사망자를 낸 전주 여인숙 방화 피의자 김모(62)씨가 영장실질심사에 앞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24일 오후 전북 전주시 덕진구 전주지방법원에서 3명의 사망자를 낸 전주 여인숙 방화 피의자 김모(62)씨가 영장실질심사에 앞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전북 전주의 한 여인숙에 불을 질러 투숙객 3명을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김모(62)씨가 "무죄를 입증하겠다"고 밝혔다.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전주지법에 모습을 드러낸 김씨는 24일 오후 범행을 인정하느냐는 취재진 물음에 "현장에 있었다는 이유만으로 범인으로 몰렸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불이 난 시각에 여인숙에 간 이유에 대해서는 "근처에 아는 사람을 만나러 갔다"고 답했다.

 그는 호송차에서 내리자마자 마스크를 벗고 취재진 앞에서 경찰 수사에 대한 억울함을 거듭 호소하다가 형사들에게 이끌려 법원으로 들어갔다.

 김씨는 지난 19일 오전 전주시 완산구 서노송동의 한 여인숙에 불을 질러 투숙객 김모(83)씨와 태모(76)씨, 손모(72)씨를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숨진 투숙객들은 형편이 넉넉하지 않아 폐지와 고철 등을 주워 고물상에 내다 팔며 근근이 생계를 이어온 것으로 알려졌다.

 김씨는 경찰에 체포된 이후에도 "불을 지르지 않았다"며 범행을 부인하고 범행 현장에 간 이유 등에 대한 질문에는 묵비권을 행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씨의 구속영장 발부 여부는 이날 오후 늦게 결정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