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9-17 00:47 (화)
도내 7개 지자체장 “전북 일자리 창출 위한 정부의 적극 협조 필요”
도내 7개 지자체장 “전북 일자리 창출 위한 정부의 적극 협조 필요”
  • 박태랑
  • 승인 2019.08.25 1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 일자리 정책 간담회’서 이목희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에 요청
사진제공=국민연금공단
사진제공=국민연금공단

 김승주 전주시장 등 도내 7개 시·군 지자체장들이 탄소기업 집적화와 수소기반시범도시 선정 등 전북지역 일자리 창출을 위한 정부차원의 적극적 협조의 필요성을 주장했다.

지난 23일 전주 국민연금공단에서 열린 ‘전북 일자리 정책간담회’에서 지자체장들은 제3금융중심지 선정·산학융합플라자 건립 국비지원·중소기업연수원 건립 국비지원 등을 거론하면서, 재정자립도가 낮은 전북도에서 일자리 창출을 위한 기반시설 확대 등 정부 지원이 필수적라고 입을 모았다.

이에 이목희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은 “전북지역 단체장에게 전달받은 현안과 요청사항이 해결될 수 있도록 각 부처장과 논의하겠다”면서 “오늘 논의되지 못한 내용에 대해서도 일자리위원회에 요청한다면 적극적으로 해결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답해 그간 정체됐던 지역일자리 창출 사업에 물꼬가 트일 수 있을지 주목된다.

이날 간담회에는 이목희 대통령 직속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과 김성주 국민연금공단 이사장, 김승수 전주시장, 강임준 군산시장, 박준배 김제시장, 박성일 완주군수, 황인홍 무구준수, 심민 임실군수, 유기상 고창군수, 일자리위원회 관계자 등 12명이 참석했다.

간담회에서는 △제3금융중심지 선정(전주) △산학융합플라자 건립 국비지원(전주) △전북 중소기업연수원 건립 국비지원(전주) △SW융합클러스터 2.0(농생명 비즈니스 플랫폼 구축) 추진을 위한 국비지원(전주) △동네문화카페 국비지원(군산) △청년지원정책 관련 사회보장제도 협의기준 완화(김제) △마을환경지킴이 국비지원(김제) △수소기반시범도시 지정(완주) △로컬JOB센터 국비 지원(무주) △중형 고용복지+센터 신설(고창) 등이 거론됐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대학-기업-지자체의 Co-Work(협력) 체계를 구축하고 지역 내 분산된 산학 협력 유관기관의 일원화·집적화를 통한 지역밀착형 산학생태계 조성과 급변하는 사회변화에 선제적 대응을 위한 산학융합플라자의 건립을 위한 국비지원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박성일 완주군수는 “전주시와 완주군에는 전북연구개발특구+ R&D연구기관 등 수소경제 연관 인프라를 보유하고 있다”면서 “국가 3대 전략투자 분야이며 미래 신성장동력인 수소경제 대응과 지역 주력산업인 상용차(버스, 트럭, 건설장비 등) 분야 활성화를 위해 정부의 전북 수소기반시범도시 지정이 반드시 필요한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이 외에도 군산·김제·무주·임실·고창 지자체장 등은 “재정자립도가 낮은 전북지역 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을 위한 정책에 지원이 필요하다”면서 “지역일자리 창출 등에 대한 정부 보조금 지원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공공기관으로 유일하게 참석한 국민연금은 지역일자리 창출의 기본은 지역경제 활성화와 지역인재 양성이 중요하다는 입장을 내비쳤다.

김성주 이사장은 “지역경제 활성화와 인재 양성을 위한 방안에도 집중할 필요가 있다”면서 “용역 등을 지역업체로 선정하고 지역인재를 양성하기 위한 방안을 모색하고 실행에 옮기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