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9-15 19:12 (일)
2019년 하반기 신입공채 취준생 평균 스펙
2019년 하반기 신입공채 취준생 평균 스펙
  • 기고
  • 승인 2019.08.26 1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하반기 신입공채에 지원하는 취업준비들의 졸업 학점은 4.5점 만점에 평균 3.37점이었다. 또 이들 중 38%는 취업 희망 직무의 인턴 경험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잡코리아가 2019년 하반기 신입공채 취준생 630명을 대상으로 ‘하반기 공채 지원자 평균 스펙’조사를 실시했다. 올 하반기 신입공채 취준생들은 직무분야 자격증·인턴 경험과 같이 직무와 연관된 스펙을 쌓은 지원자들이 많았다.

먼저 전공 분야 자격증을 보유하고 있다는 응답자가 전체의 58.3%에 달했다. 대외활동 경험자 비율 역시 45.6%로 많았고, 지원자 중 38.1%는 취업을 희망하는 직무에서 인턴 생활을 한 경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인턴 경험자들은 평균 5개월 간 인턴근무를 한 것으로 나타났고, ‘중소기업(40.0%)’과 ‘중견기업(29.2%)’, ‘대기업(23.8%)’ 등에서 인턴 근무를 한 것으로 조사됐다(*복수응답).

다음으로 졸업 학점은 4.5점 만점에 3.37점이었고, 기간이 유효한 토익 점수는 전체의 50.6%가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외에 영어말하기 점수를 보유한 취준생은 전체 중 28.1%였고, 25.1%는 해외어학연수 경험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어 잡코리아가 ‘정기공채 전형과 수시채용 전형’에 대한 선호도를 조사한 결과, 전체 중 37.1%가 ‘수시채용 전형’을 선호한다고 답했다. 이들은 ‘1년 내 채용이 진행돼 지원 기회가 늘어날 것 같아서(54.3%)’, ‘공고가 몰리는 공채시즌과 다르게 한 기업 지원에 집중할 수 있어서(38.9%)’, ‘스펙 등 직무 별로 준비해야 할 항목이 명확해져서(26.5%)’ 등을 수시채용 전형을 선호하는 이유로 꼽았다(*복수응답).

반면 정기공채 전형(31.4%)을 선호한다고 답한 응답자들은 ‘해당 시즌에만 자소서를 작성하고 면접 준비를 하면 된다(44.9%)’는 점을 정기공채를 선호하는 가장 큰 이유로 꼽았다. 이외에는 ‘기존 공채 합격자 자료 등 참고할 자료가 많아서(39.4%)’, ‘공채시즌에 맞춰 스펙을 준비하는 등 미리 준비할 수 있어서(37.4%)’ 등도 정기공채 전형을 선호하는 주요 이유였다(*복수응답).

한편 하반기 공채 취준생 10명 중 3명(29.8%)은 취업 준비를 위해 졸업유예를 한 경험이 있다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