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0-15 22:02 (화)
전북교육청, 2019년 1차 학교폭력 실태조사 결과발표
전북교육청, 2019년 1차 학교폭력 실태조사 결과발표
  • 이용수
  • 승인 2019.08.27 2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 초·중·고 학생들의 ‘학교폭력 피해 응답률’이 지난해보다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전라북도교육청은 27일 교육부와 17개 시·도 교육감이 공동으로 실시한 ‘2019년 1차 학교폭력 실태조사’를 발표했다.

조사 결과 “학교 폭력 피해를 당했다”고 응답한 전북 학생은 총 2169명으로, 조사 참여자의 2.0%를 차지했다.

학교급별로는 초등학생이 1572명으로 가장 많았고, 중학생은 415명, 고등학생은 176명이었다. 특히 초등학생의 피해 응답률은 4.7%로 지난해보다 1.0%P가 증가했다.

피해유형별로는 언어폭력(35.7%), 집단따돌림(23.7%), 신체폭행(9.0%) 순이었으며, 집단따돌림 등 정서적 폭력이 증가했다.

피해 시간은 쉬는 시간(35.3%)과 점심시간(20.0%)에 가장 많이 피해가 발생했고, 피해 장소는 교실 안(32.2%), 복도(15.7%) 등 학교 안에서 주로 발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