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9-22 20:18 (일)
[신간] 신아출판사 기획 최진환 장편소설 ‘파란 불꽃의 형사’
[신간] 신아출판사 기획 최진환 장편소설 ‘파란 불꽃의 형사’
  • 천경석
  • 승인 2019.08.28 2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릴러 표방, 박진감 넘치고 쉽게 읽히는 소설

스릴러를 표방하는 신예작가 최진환의 신작 <파란 불꽃의 형사>(신아출판사)가 출간됐다. 내러티브 전개를 박진감이 넘치고 판타지적 요소까지 가미돼 있어 장르 소설로서의 미덕을 충분히 구현시킨 작품.

흡인력 넘치는 스토리부터 매우 인상적이다. 시한부 삶을 사는 형사. 그에게는 숨길 수밖에 없는 큰 비밀이 몸속에 감춰져 있다. 가족과도 왕래할 수 없다. 어느 날 가족이 너무나 참혹하게 몰살되는 사건이 벌어진다. 그것을 발단으로 형사는 복수를 다짐하며 몸속에 봉인돼 있던 파란 불꽃을 발화시킨다.

작중 전개는 누아르 적 분위기와 하드보일드 문체로 긴박감을 고양시킨다. 그뿐만 아니라 히어로가 복수의 갈등 속에서 번민하는 모습에 화자의 시점이 맞춰진 것이나, 초능력이란 판타지에 현실성을 깊이 부여해 작품의 문학성을 힘껏 끌어올린 것 또한 큰 매력으로 다가온다.

장르 소설이 가지는 엔터테인먼트적 요소에 충분히 집중하면서도, 사회적 비판의 시각을 작품 곳곳에 예리하게 장착한 것은 작가의 작품세계가 그만큼 크고 깊다는 방증. 히어로를 쫓는 강력계 형사 상호의 시점에 따라, 사회에 만연한 강력범죄의 양상과 법적 처벌의 수위에 대해 일선 형사가 가지는 고민을 피력하는 부분은 요즘 한국사회의 범죄를 바라보는 일반 대중의 정서를 대변하기도 한다.

그래서 작중 상호의 “형사, 정말 지랄 같네.”라는 자조적인 한마디는 독자의 마음에 큰 울림으로 다가온다. 히어로 현수의 개인이 감행하는 복수에 대한 고민과 이를 막으려는 상호의 공적 입장이 부딪히는 마지막 부분의 대결은 이 작품 <파란 불꽃의 형사>의 가장 강렬한 백미. 시종일관 책에서 눈을 떼지 못하게 할 정도로 압도적으로 펼쳐진다. 절대 악으로 상정된 캐릭터의 지난 이야기가 긴장을 극에 달하게 만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