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04-20 09:32 (화)
전북도, 추석 맞아 ‘지역경제 활력·취약계층 보듬기’
전북도, 추석 맞아 ‘지역경제 활력·취약계층 보듬기’
  • 최명국
  • 승인 2019.08.28 2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대 민생안정 종합대책 마련
연휴기간 소방관서 특별경계근무
저소득층 등에 생계비 지원
전북도청사 전경. 전북일보 자료사진
전북도청사 전경. 전북일보 자료사진

전북도는 추석 명절과 관련해 시·군 및 유관기관 합동으로 민생안정 종합대책을 마련했다.

전북도는 28일 재해·재난 및 안전사고 예방, 지역경제 활성화 대책, 특별교통안전 대책 등 8대 민생안정 대책을 발표했다.

우선 추석 연휴 기간에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민관 합동 다중이용시설 및 승강기 등을 점검하고 전북소방본부·소방서 등 도내 모든 소방관서가 특별경계근무를 실시한다.

중소기업 제품 판매 촉진을 위해 전주 한옥마을, 롯데백화점 전주점 등에서 우수상품관 특판행사를 진행한다.

또 일본 수출규제 시행으로 피해를 볼 것으로 예상되는 도내 소재 기업에 대해 지방세를 지원한다.

중소기업 긴급경영안정자금(100억원)과 금리 특례보증지원(190억원) 자금도 제공된다.

소외계층을 위한 대책으로 저소득층 세대와 취약계층을 포함해 2660세대에 총 2억 6300만원의 생계비가 지원된다.

전북지방경찰청 등 유관기관과 연계해 특별 교통대책 상황실을 구성하고, 고속버스 증회 등 대중교통이 증편 운영된다.

또한 응급의료기관(20곳)과 휴일지킴이 약국이 운영되며 시군과 함께 비상진료대책상황실도 가동한다.

최용범 전북도 행정부지사는 “도민들이 물가·생계 부담을 달고 안전하고 훈훈한 연휴를 보낼 수 있도록 서민생활 안정적 관리 등 8대 분야의 추석 명절 종합대책을 내실 있게 마련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