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2-25 23:55 (화)
[맹소영의 날씨 이야기] 기온 스트레스
[맹소영의 날씨 이야기] 기온 스트레스
  • 기고
  • 승인 2019.08.29 2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전히 낮동안에는 30℃ 가까이 기온이 오르는 여름 더위가 이어지고 있지만, 아침저녁으로 한결 선선해진 날씨에서는 초가을이 여유롭게 다가오고 있음을 느낀다.

항상 36.5℃의 체온을 유지하려는 우리 몸은 외부의 1℃라는 작은 온도에도 크게 반응한다.

여름철 높은 기온에 나른해지는 몸과 겨울철 추운환경에서 으슬으슬 떠는 몸의 행동들은 우리 몸의 행동성 체온조절인 셈!

요즘처럼 일교차가 심해 하루 동안에도 수시로 변하는 기온에서 우리 몸은 36.5℃라는 체온을 유지하기 위해 쉴 틈 없이 바쁘다.

기온의 오르내림이 크고 또 반복될수록 신체는 감당해야 할 스트레스는 그만큼 커지는 법!

아주 추운 날보다 환절기에 감기환자가 더 많아지는 것도 이 같은 이유에서다.

계절과 계절이 교차하는 요즘에 건강관리에 더욱 신경쓰도록 하자.

/맹소영 날씨칼럼니스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