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9-16 10:06 (월)
제23회 무주반딧불축제 개막
제23회 무주반딧불축제 개막
  • 김효종
  • 승인 2019.09.01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일까지 환경생태, 체험참여, 공연전시 행사 진행
반딧불이 신비탐사, 반디나라관, 반디별소풍, 낙화놀이 등 주목

‘반디의 꿈, 산골생태도시 무주이야기’ 제23회 무주반딧불축제의 막이 올랐다.

지난 31일 무주읍 등나무운동장에서 펼쳐진 개막식에는 송하진 전라북도지사와 정세균 전 국회의장, 안호영 국회의원, 오규석 기장군수, 홍성열 증평군수, 박세복 영동군수, 문정우 금산군수, 황숙주 순창군수, 박준배 김제시장, 박성일 완주군수, 권익현 부안군수, 장영수 장수군수 등 내빈을 비롯해 재경, 재부산, 재대전, 재전주 무주군민회 회원 등 출향인들과 황인홍 군수와 유송열 군의회 의장을 비롯한 무주군민, 방문객 등 5000여 명이 참석해 성황을 이뤘다.

내빈들의 환영메시지와 함께 진용훈 반딧불축제제전위원장의 개막선언으로 시작된 행사는 레이저 퍼포먼스 ‘무주이야기’와 주제공연 ‘기도하는 반딧불이’를 비롯해 다비치 축하공연이 이어졌다.

황인홍 군수는 “무주반딧불축제를 통해 방문객 여러분과 환경을 비롯한 역사와 문화, 관광에 관한 무주이야기를 나누려고 한다”며 “올해는 2019 문화관광 대표축제의 명예를 걸고서 개최하는 만큼 글로벌축제로 거듭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식전행사에서는 무주군 학생태권도시범단 공연을 비롯해 무주군과 자매결연을 맺고 해마다 반딧불축제를 찾고 있는 중국 등봉시 소림무술단의 시범 무대가 펼쳐졌으며 무주군 관내 유치원 원아들로 구성된 반디요정부터 중학생들로 구성된 청소년 반디 탐사대, 다문화가정연합회, 무주군향우회, 난타를 사랑하는 사람들, 6개 읍면 주민들로 구성된 길놀이단 퍼레이드가 눈길을 사로잡았다.

청주에서 왔다는 강은미 씨(42)는 “애들이 어려서 여러 번 반딧불축제를 찾고 있는데 주민들이 다 같이 하는 길놀이가 참 인상적”이라며 “지역에서 반기고 방문객들도 즐거운 축제에 왔다는 기분 좋은 설렘으로 반딧불이 만나러 가야겠다”고 전했다.

무주읍 남대천에서는 ‘반디의 꿈(빛)’을 주제로 한 수상공연(빛의 향연)이 펼쳐져 감동을 자아냈다. LED라이팅 쇼와 횃불 서커스, 파이어 플라잉 공연, 레이져 쇼가 무르익은 분위기를 한껏 고조시켰으며 안성면 두문마을 주민들이 준비한 ‘낙화놀이(전라북도무형문화재 제56호)’가 펼쳐져 운치를 더했다

2018·2019 문화관광 대표축제 무주반딧불축제는 8월 31일에서 8일까지 9일 간, 반딧불이 서식지를 비롯한 무주군 일원에서 개최된다. 도시숲마당과 생태하천마당, 생태체험마당, 생태숲마당에서 펼쳐질 다채로운 프로그램들이 반딧불이와 함께 하는 ‘문화생태관광축제’로서의 충분한 면모를 보여줄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