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1-13 11:55 (수)
추석 앞두고 독버섯·뱀·말벌 주의보…'아는 만큼 보인다'
추석 앞두고 독버섯·뱀·말벌 주의보…'아는 만큼 보인다'
  • 연합
  • 승인 2019.09.01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공단은 추석을 앞두고 벌초, 성묘 등 야외활동을 할 때 독성을 가진 동식물을 조심해야 한다고 1일 밝혔다.

가을철 쉽게 발견되는 야생버섯 중에는 개나리광대버섯, 화경버섯, 붉은사슴뿔버섯 등과 같은 맹독버섯도 있다. 이들 버섯을 먹으면 심각한 중독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

아울러 반바지·반소매 옷을 입거나 향이 진한 화장품을 사용하면 뱀에 물리거나 말벌에 쏘일 수 있다.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독사는 살모사, 까치살모사, 쇠살모사, 유혈목이 등 4종이다. 뱀에 물린 뒤 뛰면 혈액 순환이 잘 돼 독이 빨리 퍼질 수 있다.

물린 부위를 칼로 상처 내 독을 빼야 한다는 속설이 있지만, 이 경우 2차 감염이 발생해 피해가 커질 수 있으므로 절대로 하지 말아야 한다고 공단은 당부했다.

공단은 “독사한테 물리면 상처 부위를 헝겊 등으로 묶어 혈액 순환을 억제한 뒤3∼4시간 이내에 병원에서 치료를 받아야 한다”고 밝혔다.

벌집은 자극하거나 스스로 제거하지 말고 국립공원사무소나 소방서에 연락해야 한다. 벌집을 건드렸을 땐 웅크리지 말고 20m 이상 떨어진 곳으로 도망가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