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0-15 22:02 (화)
“대한체육회는 지방체육의 자율성 보장해라”
“대한체육회는 지방체육의 자율성 보장해라”
  • 천경석
  • 승인 2019.09.01 1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시·도체육회 사무처장협의회, 1일 긴급 성명
“민간인 체육회장 선출 방식 독단적으로 결정” 주장
“대규모 선거인단 구성 땐 각종 문제점 발생 우려”

내년 처음으로 실시되는 민간인 체육회장 선출과 관련, 대한체육회가 독단적으로 회장 선출 방식을 밀어붙이고 있다며 지방 체육인들이 반발하고 있다.

전국 시·도체육회 사무처장협의회는 1일 긴급 성명을 발표하고 “대한체육회는 지방 체육의 자율성을 보장하라”고 입을 모았다.이들은 성명서를 통해 대한체육회가 민간인 체육회장 선출 방식 관련 의견 수렴은 고사하고 ‘권력형 갑질’을 일삼는다고 주장했다.

대한체육회와 지방체육회 간의 갈등의 골이 깊어지면서 민간인 체육회장 선거는 안갯속으로 치닫고 있다.

광역 및 기초단체장의 체육회장 겸직을 금지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 ‘국민체육진흥법 개정안’이 지난 1월 공포되면서 전국 시·도체육회 및 228개 시·군·구체육회에서는 내년 1월 15일까지 민간인 회장을 선출해야 한다.

이를 바탕으로 대한체육회가 최근 ‘시도체육회 규정개정(안) 및 회장선거관리규정 표준(안)’을 내놓으면서 갈등이 촉발됐다. 대한체육회는 대의원 확대 기구를 통해 민간인 회장을 선출하자고 제안했다. 대의원 수를 늘려서 선거를 하자는 것이다.

이에 대해 협의회는 대한체육회가 독단적으로 회장 선출방식을 정해놓은 뒤 통보만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협의회는 특히 “이 방식대로 갈 경우 제100회 전국체육대회를 비롯해 시도 체육회마다 연말 행사 일정이 등이 있는 상태에서 선거 준비 기간이 촉박하다”며 “선거를 치를 자체 예산도 없고, 선거인단 자격 논란 등 각종 문제점이 발생할 것이다”고 설명했다.

또 선거 과열 양상으로 각종 불법행위가 발생할 가능성이 높고 선거 후에는 체육인들 간의 불신과 반목 현상이 벌어져 이에 대한 피해는 고스란히 국민에게 돌아갈 것이라고 주장했다.

지방체육회는 대한체육회의 행태에 대해서도 꼬집었다.이들은 “몇 차례 회장 선출 관련 회의를 대한체육회와 지방체육회가 진행했지만,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며 “그러나 대한체육회는 마치 양측 모두 합의가 된 것처럼 호도해 이사회 의결을 추진하려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전국 17개 시도체육회에서는 자율권과 독립권, 자생권을 보장해야 한다고 강력히 주장했다.

이들은 “백년대계를 이어갈 지방 체육이 현실적인 자율, 독립, 자생권을 행사할 수 있도록 정부와 국회, 대한체육회는 보장을 해줘야 한다”며 “또 문화체육관광부 스포츠 혁신위원회가 권고한 내용을 근거로 대한체육회와의 관계를 지회에서 회원으로 개선하고 임원 인준권 및 규정 승인권 등 각종 규제사항을 폐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