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9-16 21:37 (월)
미·중 '관세전쟁' 글로벌 증시 영향
미·중 '관세전쟁' 글로벌 증시 영향
  • 기고
  • 승인 2019.09.01 1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증시는 미국 잭슨홀 미팅의 실망감에서 비롯된 미국국채의 장단기 금리역전과 미국과 중국 간에 관세부과 난타전으로 변동성이 커지면서 하락세를 기록했지만 지난 8월 30일 1.78% 급등하며 상승세로 마감했다.

코스피지수는 전주 대비 19.49포인트(1.00%) 상승한 1967.79포인트로 마감했다.

수급별로 보면 기관과 외국인이 각각 6840억 원과 530억 원을 순매수하며 지수 상승을 이끌었고, 개인은 7960억 원 순매도했다.

미국과 중국의 무역분쟁 이슈로 주 초반 지수를 끌어내리다가 후반으로 갈수록 해결에 대한 실마리를 보이면서 지수 상승세를 보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번 주 지수 상승에 대한 낙관이 어려운 상황이다.

9월 1일부로 미국이 중국산 수입품 3000억 달러 일부에 관세를 15% 부과하기로 했고, 중국은 미국산 5078개 품목과 750억 달러어치 상품에 10%와 5% 관세를 각각 추징하기로 발표했다.

물론 양국의 갈등이 극단으로까지 치닫지는 않을 것으로 전망이 되지만 해결되는 과정에서 글로벌 증시의 변동폭이 커질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런 관세부과는 양국이 파국으로 가기 위한 것이 아니라 상대에 대한 협상력 제고를 위한 카드라고 볼 필요가 있다.

1년 반 정도 진행된 양국 간 무역분쟁이 장기화된다면 양국 모두 뿐만 아니라 글로벌 증시에 큰 부담으로 이어지기에 9월 UN총회나 11월 APEC 정상회담 이전에 빅딜보다는 서로 간에 한발 물러선 스몰딜이 이뤄질 가능성이 클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현 국면에서 글로벌 경기침체 우려가 부각되고 있는 점은 안전자산 선호심리가 커질 것으로 보이나, 주요국들의 경기 부양책으로 어느 정도 보완해 줄 것으로 전망된다.

시장에서 극단적인 위험자산 회피현상이 나타날 가능성은 크지 않을 것으로 보이고, 코스피지수도 전 저점을 크게 하회하지 않는 수준에서 단기 지지력을 보여 줄 것이라고 전망된다.

현재 박스권 장세에서 시총 상위종목에 관심을 두면서 1900선 이하나 초반의 박스권 하단에서 되돌림을 염두에 두어 매수대응으로 접근과 1900선 중 후반대 반등 시 실적이 뒷받침되는 소재 국산화, 5G 관련된 중소형주로 선별적인 접근이 바람직해 보인다.

 

/김용식 KB증권 전북본부 차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