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9-16 11:23 (월)
제19회 3도 3시·군 문화교류 화합행사, 무주서 열려
제19회 3도 3시·군 문화교류 화합행사, 무주서 열려
  • 김효종
  • 승인 2019.09.02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주군과 경북 김천시, 충북 영동군이 함께 하는 제19회 3시·군 문화교류 화합행사가 2일 반딧불축제가 한창인 무주읍 등나무운동장에서 개최됐다.

무주문화원이 주관한 이날 행사에는 황인홍 무주군수와 유송열 군의회 의장, 맹갑상 무주문화원장과 배광식 영동문화원장, 최원봉 김천문화원 수석이사를 비롯한 3시·군 문화원 회원들과 주민 등 300여 명이 함께 했다.

맹갑상 무주문화원장은 개회사를 통해 “2001년 무주에서 시작했던 행사가 영동과 김천을 거쳐 다시 무주에서 개최되며 벌써 열아홉 번째를 맞게 됐다”며 “그간 갈고 닦은 기량에 묻어날 흥과 멋이 화합을 다지고 반딧불축제의 재미도 키워주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참석자들은 영동에서 준비한 우쿨렐레 공연과 김천의 무용 및 합창, 무주의 동래교방무 등 다양한 문화공연을 즐겼다. 또 반디랜드와 태권도원, 적상산과 와인동굴을 둘러보는 시간도 가졌다.

황인홍 군수는 “오늘 행사가 3시·군의 화합을 꽃 피우고 각기 다른 문화를 교류하며 서로에게 버팀목이 되는 시간이 되면 좋겠다”며 “삼도봉을 축으로 한 30년 인연이 후손대대로 더욱 돈독해지고 문화원들이 주도하는 문화교류 또한 해를 지나며 그 깊이와 폭을 더 넓혀갈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이들 3시·군은 지난 1989년 삼도봉 대화합 협약을 맺은 이래로 매년 10월 10일 삼도봉 만남의 날을 통해서도 우의를 다지며 다양한 교류를 진행해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