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9-16 10:06 (월)
부안군, 수소연료전지산업 플랫폼 구축 가속화
부안군, 수소연료전지산업 플랫폼 구축 가속화
  • 홍석현
  • 승인 2019.09.02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안 신재생에너지테마파크 전경.
부안 신재생에너지테마파크 전경.

부안군은 지난달 28일 전북도 수소산업 육성 중장기 로드맵 발표와 관련해 “정부는 물론이고 전북도의 수소산업 육성 로드맵이 성공적으로 구현될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과감한 투자와 적극적인 행정으로 민선7기 미래 전략 신산업으로 육성하고 있는 수소연료전지산업 플랫폼 구축을 조기에 완료하겠다는 의지다.

권 군수는 2일 열린 월례조회에서 “누구도 가보지 않은 새로운 길의 선점이 중요하다”며 “새로운 길은 분명 두렵고 험난하고 어려움이 따르겠지만 어려움을 각오하고 새로운 길로 갔을 때 부안군은 미래 신성장 동력산업의 선도지역으로 도약 할 것이다. 수소산업 플랫폼 구축사업에 가속 페달을 밟아 정부와 전북도의 수소산업 발전의 중심을 부안군이 선점하자”고 강조했다. 실제 부안군은 국도비 153억원 등 총사업비 196억원을 투입해 수소 차량용 연료전지의 글로벌 시장을 선도할 고분자연료전지 신뢰성 평가센터를 건립 중이며 연료전지 드론 상용화 지원사업, 옛 부안군수 관사를 활용한 건물용 SOFC 연료전지 실증센터 운영 등을 추진하고 있다. 특히 국도비 27억원을 확보해 전북에서 4번째로 수소충전소를 설치할 계획이다.

권익현 군수는 “고분자연료전지 자원화센터 구축, 농업용 연료전지 팜 조성, 수소연료전지 전문대학원 설립, 연료전지 스타트업 지원사업 등 신규사업 추진을 통해 수소연료전지산업의 선점을 구체화하고 있다”며 “수소연료전지산업을 통해 지속가능한 부안의 미래 100년 먹거리를 창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