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04-23 15:30 (금)
전주 탄소 국가산단 조성 계획 보니…
전주 탄소 국가산단 조성 계획 보니…
  • 최명국
  • 승인 2019.09.02 20:1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자원시설용지, 녹지 등 조성
전북여고 인근에 근린공원도
토지보상·분양 거쳐 2024년 10월 완공
위치도= 전북도 제공
위치도= 전북도 제공

전주 탄소소재 국가산업단지 지정으로 전북 탄소산업이 일본 수출규제 등에 대응할 국가전략 산업으로 성장할 수 있는 토대가 마련됐다는 평가가 나온다.

전북도는 2일 전주 탄소국가산단 지정과 관련해 산단 조성 계획을 발표했다.

사업 대상지는 호남고속도로 전주IC, 익산포항고속도로 완주IC를 통해 국도26호선, 27호선과 연결된 곳으로, 인근에 한국탄소융합기술원, 국제탄소연구소 등 관련 연구기관이 집적화됐다.

또 탄소소재를 생산하는 효성이 입지해 관련 기업 유치에 유리하다는 게 전북도의 설명이다.

토지이용 계획을 보면 전체 면적의 57.8%(37만 9159㎡)가 산업시설용지다. 특히 다양한 획지구역이 가능하도록 블록 계획을 수립해 토지이용 측면에서 효율성을 높였다.

지원시설용지는 전체 면적의 7.3%(4만 7621㎡)로 계획 입주업체 종사자의 접근성 및 중심성을 높이기 위해 단지 주요 진입로변에 배치한다.

주요 기반시설인 도로는 노선별 기능에 부합되도록 적정폭원으로 계획하고 주차장의 경우 2곳(6460㎡)에 조성된다.

녹지시설은 완충·경관·연결녹지를 전체 면적의 9.3%(6만 711㎡)로 계획됐다. 특히 산단 북측 철도변의 소음 완화를 위해 폭 10~30m의 완충녹지가 조성된다. 공원시설은 접근성 및 이용도를 고려해 전북여자고등학교 인근에 근린공원 1곳(1만 5407㎡)이 조성된다. 전주 탄소국가산단은 보상계획 공고 등 토지 보상, 문화재 시·발굴조사, 산단 착공 및 분양 등을 거쳐 오는 2024년 10월쯤 완공될 전망이다.

이용민 전북도 건설교통국장은 “전후방 기업이 유기적으로 연결돼 글로벌 수준의 탄소산업 생태계를 완성한다면 지역경제 활성화와 탄소산업 국가경쟁력 제고가 이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전북 2019-09-03 07:38:26
전주,완주 통합이 이루어 져야 한다! 기회는 자주오는 것이 아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