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9-16 21:37 (월)
청와대 “조국 후보자의 기자간담회, 불가피한 선택이었다”
청와대 “조국 후보자의 기자간담회, 불가피한 선택이었다”
  • 김준호
  • 승인 2019.09.02 2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자간담회 형식 인사검증에 “저희가 아닌 국민이 판단할 문제”

청와대가 2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국회 기자간담회를 개최하기로 한 데 대해 “조 후보자의 불가피한 선택이었다”는 입장을 밝혔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오후 조 후보자의 기자간담회에 앞서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열고 “조 후보자의 기자간담회에 대한 저희 입장은 간단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수석은 ‘인사 검증이 기자간담회 형식으로 충분하다고 보느냐’는 질문에 대해 “저희가 판단할 문제가 아니고 국민이 판단할 문제라 본다”고 답변했다.

이어 “지금까지 국회에서 청문회 일정을 협의해 왔다”며 “저희는 지명을 한 것이지 저희가 이것(인사청문회)을 주도하지는 않는다”고 덧붙였다.

또한 ‘이번 간담회가 청와대와의 교감 하에 마련된 것이냐’는 질문에는 “조 후보자가 당에 요청했다”고 답했다.

윤 수석은 오는 3일 문재인 대통령이 조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경과보고서의 재송부를 국회에 요청할 경우 재송부 기한을 얼마로 할지에 대해선 “기한 문제는 결정되지 않았다”며 “그건 내일(3일) 돼봐야 결정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