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9-16 11:23 (월)
제23회 무주반딧불축제, 수족관·곤충관 '인기'
제23회 무주반딧불축제, 수족관·곤충관 '인기'
  • 김효종
  • 승인 2019.09.03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강 민물고기 등 30여 종, 곤충 30여 종 전시

제23회 무주반딧불축제가 한창 진행 중인 가운데 곤충과 민물고기를 주제로 한 전시관들이 방문객들에게 큰 사랑을 받고 있다.

최북미술관·김환태문학관 1층에 마련된 남대천 생태수족관에는 금강에 서식하는 26종의 어류와 수서 곤충 등 10종이 전시되고 있다.

축제 관계자는 “많은 분들이 다녀가셨는데 특히 어린이가 있는 가족이나 유치원 단체 관람 손님들에게 인기가 많다”며 “무주반딧불축제 생태수족관에서 다양한 수서곤충들과 만나보시라”고 전했다.

예체문화관에 마련된 곤충체험관도 인기다. 무주반딧불축제 제전위원회에 따르면 무주군에 서식하는 30여 종의 곤충들이 전시 중인 곤충체험관에는 2일 현재 5000여 명이 다녀갔다.

어린이들은 “처음에 장수풍뎅이를 만질 때에는 무서웠는데 이제는 용감하게 만질 수도 있다”며 “벌도 보고 사슴벌레도 보고 너무 재미있었다”고 전했다.

곤총체험관은 실제로 장수풍뎅이 만지기와 명주잠자리 애벌레(개미지옥) 먹이주기, 나비체험, 식용곤충 고소애, 쌍벌이 맛보기 등 다양한 볼거리, 체험거리로 호응을 얻고 있다. 반딧불이관(반딧불이 생태학습관, 판타지관 등), 형설지공관(살아있는 반딧불이 관찰)과 연계해서 보는 재미가 쏠쏠하다. 남대천 생태수족관과 곤충체험관의 운영 시간은 오전 10시부터 밤 10시까지(평일은 9시)다.

제23회 무주반딧불축제는 ‘반딧불이 신비탐사’와 ‘엄마 아빠와 함께 하는 1박 2일 생태탐험’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8일까지 진행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