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9-22 20:18 (일)
‘다름’ 속 ‘같음’, 3인 3색 작품세계 서울에 풀어놓다
‘다름’ 속 ‘같음’, 3인 3색 작품세계 서울에 풀어놓다
  • 이용수
  • 승인 2019.09.03 2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헌·송수미·양순실 작가 ‘이질적 결합’전
4일부터 23일까지, 전북도립미술관 서울관
송수미 작품 '나눌 수 있는 호흡'.
송수미 작품 '나눌 수 있는 호흡'.

전북도립미술관이 중견미술가 3인의 작품을 서울에 소개하는 ‘이질적 결합’전을 기획했다. 4일부터 23일까지 전북도립미술관 서울관.

조헌·송수미·양순실 작가는 각각 자신만의 독자적인 작품 세계를 구축하며 전북지역에서 활동하는 미술인들이다.

이번 전시는 세 사람의 작품을 한자리에 모아, 이질적임에도 치열하게 고뇌하며 동시대를 살아가는 미술인으로서의 동질감을 찾아보는 자리다. 작품 속에 드러난 ‘다름’ 속에서 ‘같음’을 발견하기 위해 마련한 기획전인 셈.

조헌 작가는 개인과 사회의 틀 속에서 파생되는 문제들을 어떤 존재나 현상에 대해 다각적이고 심층적으로 고찰한다. 송수미 작가는 비움으로써 채울 수 있다는 무소유의 마음을 상징적으로 표현한 공예작품을 선보이고, 양순실 작가는 아픔을 간직한 채 담대하게 세상을 응시하는 여성성을 보여준다.

조헌 작가는 원광대 미술대학 서양화과를 졸업했고, 송수미 작가는 원광대 대학원 조형미술학과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양순실 작가는 전북대 예술대학 미술학과와 같은 대학 대학원에서 서양화를 공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