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9-19 20:43 (목)
김승환 교육감과 언론관
김승환 교육감과 언론관
  • 김영곤
  • 승인 2019.09.03 20:30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영곤 논설위원

김승환 교육감이 수장인 전북교육청에서 지난 주 전북일보를 정조준해 ‘입장 보도문’을 언론에 배포했다. 떠들썩했던 ‘상산고 파문’과 관련 지난 8월 21일자 본보 사설 ‘전과자에게 전북교육을 맡길 수 있는가’ 제하보도와 관련해서다. 김 교육감의 사퇴를 주장하며 8개항의 문제점을 지적한 정운천 의원의 회견내용을 실은 것이다. 당사자는 읽기 불편하고 귀에 거슬리는 내용이었을 지언정 객관적 시각의 논조였다. 그들은 이날 보도내용이 성에 차지 않았는지, 입장자료를 통해 대놓고 명예훼손, 책임운운하며 겁박했다. 이같이 언론에 재갈을 물리려는 시도는 결코 용납할 수 없다.

내용을 훑어보면 조목조목 김 교육감의 입장만 강변했다. 가짜뉴스인양 폄훼한 관련보도에 대한 뉴스가치의 잣대를 교육감의 주파수에 맞춰놓았다. 그들 주장대로 “도민이 뽑은 선출직이기에” 상산고 사태와 관련해 최소한의 사과조차 없기에 엄중한 책임감을 가져달라고 했고, “공무원 청탁이나 뇌물을 받지 않아 인사비리 아니다”라는 주장도, 어쨌든 관행적 인사방식이라고 스스로 해명한데다 직권남용으로 벌금 1000만원이 확정됐는데 이를 부인한단 말인가. 이와 더불어 뜨거운 논란을 불러온 “자사고 폐지는 문재인 정부 국정과제이며, 교육감 재량행위다”라는 주장도, 문재인 정부 교육부 장관이 ‘부동의’ 결정으로 자사고 폐지를 거부했는데 뭐가 문제되나. 계속해서 “상산고는 의대 입시학원, 졸업생 진학자 많다”는 발언도, 상산고 홍보용 게시판 내용을 인용한 것이라고 슬쩍 발뺌했다.

그들이 이처럼 보도가 잘못됐다고 반박하려면, 명백한 근거제시와 함께 설득력있는 주장을 통해 해명해야함에도 그러하지 못했다. 오히려 “한 정치인의 정치공세와 신원미상의 자칭 교육계원로 몇명이”라는 유아독존적 태도로 교육감 사퇴를 주장한 이들을 깎아 내렸다. 그러면서 또 “지난 5년간 교육청이 126건 법정소송비용으로 6억6000만원을 썼다”는 보도에 대해서도, 징계 또는 행정처분에 불복한 행정소송이 대부분이라며 교육감이 제기하거나 신청한 사건은 20여건이라고 에둘러 인정했다. “중3학생 국 영 수 기초학력미달률 꼴찌”라는 지적에도, 3년전 결과를 가지고 거론한 데 대해 시대착오적이라며 강한 부정을 하지 못했다.

그들은 또 보도내용이 썩 내키지 않았는지, 이를 작심 반박하는 자료에서조차 스스로 자기 독선에 빠져 “저주와 비방을 퍼붓고” “언론 정도(正道)에서 한참 비켜갔다” 등 감정적 거친 표현을 쏟아냈다. 한술 더 떠 “노골적인 저의를 드러내” “사실확인 소홀해 진실왜곡” “흠집내기식 트집” 등 자의적 해석을 비아냥 투로, 전북일보의 명예를 훼손하고 사실관계를 왜곡했다. 껄끄러운 보도기사가 싫으면 ‘뉴스메이커’ 가 되지 않으면 그만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전북도청 2019-09-04 15:44:16
승환아 10년간 전북교육청에서 많이 해쳐묵어지.
오늘 네 고향 전남 장흥으로 가거라. 나중에후회하네.

ㅇㄹㅇㄹ 2019-09-03 22:26:02
누가 보면 교육감이 대통령인줄 알겠네. 그냥 내려오세요
전주시민으로 쪽팔립니다

아직도 그자리에? 2019-09-03 21:37:00
야아 ㄱㅅㅎ이랑 조국이람 똑같다 우기면 다 되나보네?
ㄱㅅㅎ 내려온 줄 알았는데 아직도 있으시네요? 전북도민 학생들이 넘 불쌍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