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9-19 20:43 (목)
'노후 소화기, 가연물 방치' 전주 여인숙 참사 재발 우려
'노후 소화기, 가연물 방치' 전주 여인숙 참사 재발 우려
  • 최정규
  • 승인 2019.09.03 2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소방, 168개소 여인숙 소방안전점검…126건 취약사안 적발
단독경보형감지기 미설치, 내용연수(10년) 경과 소화기 비치 등
지난달 19일 전주시 서노송동의 한 여인숙에서 화재로 인해 3명이 숨지는 등 인명피해가 일어난 가운데 소방관들이 잔불 제거와 수색작업을 하고 있다. 전북일보 자료사진
지난달 19일 전주시 서노송동의 한 여인숙에서 화재로 인해 3명이 숨지는 등 인명피해가 일어난 가운데 소방관들이 잔불 제거와 수색작업을 하고 있다. 전북일보 자료사진

 여인숙에서 잠을 자다 70대와 80대 노인 3명이 숨진 전주 여인숙 화재사건에도 불구하고 도내 대부분의 여인숙이 화재 안전 예방을 소홀히 했다가 소방당국에 적발됐다.

전북소방본부(본부장 마재윤)는 지난달 20일부터 28일까지 8일간 도내 여인숙 168개소에 대한 긴급 소방안전점검 결과 총 126건의 취약사항이 적발됐다고 3일 밝혔다.

유형별로는 노후된 소방시설 58건, 가스레인지 및 보일러 주변 가연물 방치 46건, 전기적 요인 22건 등이었다.

실제 전주 A숙박업소는 화재 위험성이 높은 문어발식 콘센트(멀티탭)에 전자레인지, 선풍기 등 전기제품을 연결해 오랫동안 사용하고 있었으며, 내용연수(10년)가 지난 소화기가 비치돼 있었다.

전주 B숙박업소에는 휴대용 버너 근처에 부탄가스 통을 나열해 놓기도 했으며, 화재시 상황을 알려주는 단독경보형감지기가 설치돼 있지 않았다.

이에 소방본부는 단독경보형감지기가 설치돼 있지 않은 159곳의 숙박업소에 감지기를 보급했으며, 내용연수 10년이 초과된 소화기를 수거하고 106개소에 새로운 소화기를 보급했다. 또 가스레인지 및 보일러 주변에 가연물을 방치한 숙박업소에는 화재의 위험성을 계도한 후 가연물을 제거토록 현지 시정조치했다. 문어발식 콘센트 사용도 콘센트를 분리해 사용할 것을 계도했다.

마재윤 본부장은 “이번 화재발생 여인숙과 비슷한 여건에 있는 시설의 안전의식 확산과 화재안전을 위해 즉시 기초 소방시설을 보급했다”며 “쪽방 및 컨테이너 하우스 등 유사 취약시설에 대해서도 적극적인 사전 화재 예방을 통해 도내 취약계층의 화재안전 확보에 최선을 다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달 19일 오전 4시께 전주시 서노송동 한 여인숙에서 불이 나 김모 씨(83)와 투숙객 태모 씨(76), 손모 씨(72) 등 3명이 숨졌다.

해당 여인숙은 본체로 추정되는 목조 건물 1동과 ㄱ자 형태로 길게 늘어진 단층 건물(목조-슬라브) 구조로 지난 1972년 사용 승인을 받은 노후 건물이었다. 이에 전북도와 소방당국은 숙박업소들에 대한 긴급 안전점검을 벌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