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1-12 10:04 (화)
“지역인재 양성·양질의 일자리 창출”
“지역인재 양성·양질의 일자리 창출”
  • 최명국
  • 승인 2019.09.03 2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도·전주비전대·솔라파크코리아 업무협약
산업현장 필요 인력, 취업 연계
3일 전북도청에서 열린 전북도와 전주비전대·솔라파크코리아 간 업무협약 체결식에서 송하진 도지사와 홍순직 비전대 총장, 박현우 솔라파크코리아 회장 등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 전북도
3일 전북도청에서 열린 전북도와 전주비전대·솔라파크코리아 간 업무협약 체결식에서 송하진 도지사와 홍순직 비전대 총장, 박현우 솔라파크코리아 회장 등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 전북도

전북지역 산·학·관이 지역 특화산업 수요에 맞는 전문인력 양성을 위해 손을 맞잡았다.

전북도와 전주비전대학교, ㈜솔라파크코리아는 3일 도청에서 송하진 도지사와 홍순직 비전대 총장, 박현우 솔라파크코리아 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지역산업 수요 맞춤형 인력양성 및 일자리 창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전북도와 비전대는 산학관 협력 체계를 구축해 산업현장에서 필요로 하는 현장형 전문 기술인력 양성 및 취업 연계로 지역 일자리를 창출한다는 계획이다.

전북에 본사를 둔 솔라파크코리아는 지난 4년간 태양광 고효율 모듈을 양산해 미국에 수출해왔다. 특히 최근 미국 주택용 시장에서 고효율 모듈이 폭발적 수요를 보이면서 지난 5월 미국 태양광 업체인 솔라리아와 5년간 약 6억 3000만 달러(한화 약 7700억원) 규모의 수출 계약을 맺기도 했다.

또 국내 최대의 태양광 프로젝트인 새만금 등에서 지속적인 설비 증설을 진행하고 있다.

이에 따라 솔라파크코리아는 올 상반기에만 도민 40명을 채용했고, 올해 안에 150명, 내년까지 180명을 채용할 계획이다.

또한 폴리실리콘 분야에서 세계 최대 기업인 중국의 GCL과 투자 협약을 진행하는 등 사업 영역을 넓혀가고 있다.

송하진 지사는 “이번 협약은 산업현장에서 필요로 하는 맞춤형 인력을 양성하고 이를 취업과 연계하기 위한 것”이라며 “지역 산업수요에 맞는 전문인력을 양성하기 위한 시책을 지속적으로 발굴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