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9-16 21:37 (월)
문재인 대통령, 아웅산 수찌 국가고문과 정상회담
문재인 대통령, 아웅산 수찌 국가고문과 정상회담
  • 김준호
  • 승인 2019.09.03 20:3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국 경제협력의 기반 조성과 한국형 발전경험 공유

미얀마를 국빈 방문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3일 아웅산 수찌(Aung San Suu Kyi) 국가고문과 정상회담을 갖고 한-미얀마 상생번영을 위한 실질협력 방안과 한-아세안 협력 및 한반도 문제 등에 대해 폭넓게 논의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 정상으로는 7년만인 이번 미얀마 국빈 방문이 양국이 1975년 수교 이래 투자·교역, 문화·인적 교류 등 제반 분야에서 발전시켜온 우호협력관계를 한 단계 진전시키는 중요한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고 청와대는 밝혔다.

수찌 국가고문은 “문 대통령의 미얀마 방문을 진심으로 환영한다”면서 “문 대통령의 신남방정책 기조 하에 앞으로 양국관계가 더욱 발전되기를 기대한다”고 화답했다.

양 정상은 우리의 ‘신남방정책’과 미얀마의 중장기 국가발전 전략인 ‘지속가능 발전계획’이 ‘사람’ 중심의 발전을 추구하는 공통점이 있음을 확인하고, 양 정책의 조화를 통해 양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사업들을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또한 양국의 경제협력을 효율적으로 확대하기 위한 제도적 기반을 구축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 하고, 한국기업 애로사항 전담 처리 창구인 ‘Korea Desk’, 고위급 정례 협의체인 ‘한-미얀마 통상산업협력 공동위’를 출범시켜 양국 간 구체 협력 사업을 추진할 수 있는 모멘텀을 마련키로 했다.

아울러, 양국의 대표적 경협사업인 ‘한-미얀마 경제협력 산업단지’ 내 인허가 등 제반절차를 처리하는 원스톱서비스센터를 설치하여 산업단지 입주 기업의 편의도 제공해 나가기로 합의했다.

양 정상은 양국의 경제협력을 위한 제도적 기반을 바탕으로 달라 신도시 개발, 항만 개발 등 인프라 분야 협력을 증진해가는 한편, 전력·에너지 분야 발전 분야에서도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특히, 미얀마에 대한 대외경제협력기금(EDCF)을 10억불로 확대하고, 경제발전경험공유사업(KSP)의 새로운 협력 모델인 경제혁신 파트너십 프로그램(EIPP)을 미얀마와 최초로 추진하는 등 한국의 개발경험을 살린 사업들을 효과적으로 이행하기 위한 토대를 마련했다.

아울러 양 정상은 한국과 미얀마가 공히 평화 프로세스를 국가 최우선 과제로 추진하고 있다는 데 대해 공감하고, 양국이 각기 직면한 평화 프로세스라는 과제를 달성하는 과정에서 서로 도우며 함께 나아가기로 했다.

이와 함께 양 정상은 올해 최초로 정상급으로 격상 개최되는 한-메콩 정상회의가 한-메콩 협력의 새로운 전기를 마련할 것으로 기대했다.

회담 종료 후 양 정상은 양국간 협력을 증진하기 위한 정부간 협정 1건과 기관간 양해각서(MOU) 5건의 서명 및 교환식에 참석했으며, 서명식 후 우리 정부는 네피도 학생들의 통학에 사용되는 스쿨버스 60대에 대한 기증식을 가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민암 2019-09-04 07:12:13
한국 발전을 문재인이 했다고? 문재인은 말아먹는 법이 전공이지... 미안마는 문재인 같은 넘이 있으면 총살해 없애는게 발전 방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