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9-16 21:37 (월)
"추석 연휴도 차별" 정규직 3.5일, 비정규직 2.4일 쉰다
"추석 연휴도 차별" 정규직 3.5일, 비정규직 2.4일 쉰다
  • 연합
  • 승인 2019.09.04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노총 설문조사
명절 지출 비용은 평균 65만9000원

올해 추석 연휴 때 쉬는 날도 비정규직이 정규직보다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이 4일 공개한 조합원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올해 추석 연휴(12∼15일) 때 쉬는 날은 비정규직이 평균 2.4일로, 정규직(3.5일)보다 하루 정도 적었다.

무기계약직은 쉬는 날이 3.3일로, 전체 평균(3.4일)과 비슷했다.

이번 설문조사는 지난달 28일∼이달 2일 한국노총 조합원 656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신뢰도는 95%이고 표본오차는 ±3.83%다.

전체적으로는 이번 추석 연휴 기간 나흘 모두 쉰다는 응답이 44.7%로 가장 많았다. 연차 하루를 더해 5일 쉰다는 응답은 16.0%였다. 하루도 못 쉰다는 응답도 12.2%나 됐다.

추석 연휴 기간 일할 경우 수당에 적용되는 할증은 50%라는 응답이 18.0%로, 가장 많았고 100%라는 응답은 11.6%였다. 할증 적용이 없다는 응답도 13.7%나 됐다.

추석 상여금은 30만∼50만원이라는 응답이 28.2%로, 가장 많았다. 10만원 이하(19.5%), 100만원 초과(16.9%)가 뒤를 이었다. 상여금이 없다는 응답은 16.3%였다.

교통비, 선물비, 차례상 비용 등을 포함한 추석 명절 지출 비용은 평균 65만9000원으로 집계됐다.

추석 연휴 가사 노동에 관해서는 ‘온 가족이 공평하게 분담하는 편’이라는 응답이 21.5%에 불과했다. ‘여성이 주로 하고 남성은 거든다’는 응답은 73.2%나 돼 여전히 여성에게 가사 노동이 집중되고 있음을 보여줬다.

한국노총은 “이번 추석 연휴도 쉬는 날 수에서 정규직과 비정규직의 격차가 여전하다”며 “노동조합이 그 격차를 줄이기 위해 더욱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