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9-18 11:11 (수)
페더러, 디미트로프에 져 US오픈 8강서 탈락…윌리엄스는 4강행
페더러, 디미트로프에 져 US오픈 8강서 탈락…윌리엄스는 4강행
  • 연합
  • 승인 2019.09.04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니어 여자단식 박소현, 1회전 통과

‘테니스 황제’ 로저 페더러(3위·스위스)가 시즌 마지막 메이저 대회인 US오픈 테니스대회(총상금 5700만달러·약 690억원) 8강에서 탈락했다.

페더러는 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의 빌리진 킹 내셔널 테니스 센터에서 열린 대회 9일째 남자 단식 준준결승에서 그리고르 디미트로프(78위·불가리아)에게 2-3(6-3 4-6 6-3 4-6 6-2)으로 졌다.

2008년 이후 11년 만에 US오픈 패권 탈환에 도전한 페더러는 이날 이겼더라면 2015년 준우승 이후 4년 만에 이 대회 4강 고지에 다시 오를 수 있었다.

그는 2016년에는 불참했고 2017년 8강, 지난해 16강의 성적을 냈다.

이날 페더러를 물리친 디미트로프는 2017년 세계 랭킹 3위까지 올랐던 선수다.

1981년생 페더러보다 10살 어린 디미트로프는 원핸드 백핸드 등 페더러와 스타일이 비슷해 ‘베이비 페더러’라는 별명으로 불리기도 했다.

‘러시안 뷰티’ 마리야 샤라포바(러시아)와 2013년부터 2015년까지 교제하며 유명해진 디미트로프는 페더러를 상대로 7전 전패를 당하다가 이날 메이저 대회에서 첫 승리를 따냈다.

4세트를 내준 페더러는 5세트에 들어가기 전에 메디컬 타임아웃을 부르고 잠시 코트를 떠났다가 복귀했다.

그러나 이후 5세트 초반 4게임을 연달아 디미트로프가 따내면서 승기가 디미트로프 쪽으로 기울었다.

페더러로서는 4세트 게임스코어 4-5로 뒤진 상황에서 디미트로프의 서브 게임을0-40까지 만들고도 브레이크에 실패한 장면이 아쉬웠다.

올해 38세인 페더러가 이겼더라면 1991년 US오픈 지미 코너스(은퇴·미국) 이후메이저 대회 남자 단식 최고령 4강 진출 선수가 될 뻔했다.

페더러의 최근 메이저 대회 우승은 2018년 1월 호주오픈으로 남게 됐다.

디미트로프는 4강에서 다닐 메드베데프(5위·러시아)를 상대한다.

메드베데프는 앞서 열린 4강에서 스탄 바브링카(24위·스위스)를 3-1(7-6<8-6> 6-3 3-6 6-1)로 제압하고 가장 먼저 4강에 올랐다.

올해 23세인 메드베데프는 2010년 노바크 조코비치(1위·세르비아)가 역시 23세나이로 4강에 오른 이후 이 대회 남자 단식 4강에 최연소로 진출한 선수가 됐다.

메드베데프와 디미트로프의 상대 전적은 1승 1패로 팽팽하다.

여자 단식에서는 세리나 윌리엄스(8위·미국)가 US오픈 단식에서 통산 100승을 채우며 4강에 진출했다.

윌리엄스는 이날 왕창(18위·중국)을 불과 45분 만에 2-0(6-1 6-0)으로 물리쳤다.

윌리엄스는 16강전 도중 다친 발목에 보호대를 착용하고 코트에 나섰으나 왕창에게 단 하나의 공격 성공도 내주지 않았을 정도로 일방적인 경기를 펼쳤다.

불참한 2010년과 2017년을 제외하고 윌리엄스는 2008년부터 올해까지 자신이 출전한 US오픈에서 해마다 4강 이상의 성적을 냈다.

윌리엄스의 4강 상대는 엘리나 스비톨리나(5위·우크라이나)로 정해졌다.

스비톨리나는 앞서 열린 경기에서 요해나 콘타(16위·영국)를 2-0(6-4 6-4)으로꺾고 7월 윔블던에 이어 메이저 대회에서 2개 대회 연속 4강에 진출했다.

스비톨리나는 남자 친구인 가엘 몽피스(13위·프랑스) 역시 이번 대회 단식 8강에 올라 있다.

윌리엄스와 스비톨리나의 상대 전적은 윌리엄스가 4승 1패로 앞서 있다. 다만 최근 대결이었던 2016년 리우올림픽에서는 스비톨리나가 승리했다.

주니어 여자 단식에 출전한 박소현(주니어 19위·CJ 후원)은 1회전에서 엘리자베스 콜먼(주니어 120위·미국)을 2-1(6-3 3-6 6-3)로 물리쳤다.

박소현의 2회전 상대는 아나 겔러(주니어 69위·아르헨티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