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9-22 20:18 (일)
[아시아 지도리 특별전 '북경 發 전라특급'] 2007 NO. 26
[아시아 지도리 특별전 '북경 發 전라특급'] 2007 NO. 26
  • 기고
  • 승인 2019.09.04 2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퍄오광셰 作(1971~), 캔버스에 유채, 200×200cm, 2007
퍄오광셰 作(1971~), 캔버스에 유채, 200×200cm, 2007

퍄오광셰는 물에 빠져 죽기 직전에 사력을 다해 바둥거리는 인물을 핑크빛으로 그렸다. 수면 위로 나오려 하지만 탈출은 어려워 보인다. 각박한 사회 규범과 천박한 자본 속에서 자유롭게 유영할 수 없는 현실의 처지를 표현한 것. 중국 사회주의와 압축경제 구조 속에서 무기력한 민중의 위기와 저항을 말하고 있다.

△퍄오광셰 미술가는 중앙미술학원 미술과를 졸업하고, 실크로드, 한·중·프랑스 국제미술전, Arts and Communication, 2018 아트 피에스타_한·중 국제 미술전 등에 출품했다.

작품 안내 = 이문수(전북도립미술관 학예연구팀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