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9-19 20:43 (목)
우석대학교·전라북도경제통상진흥원, 기술개발 업무 협약
우석대학교·전라북도경제통상진흥원, 기술개발 업무 협약
  • 이용수
  • 승인 2019.09.04 2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기업 소재·부품 국산화 공동 지원 손잡아

우석대학교와 전라북도경제통상진흥원이 지역 중소기업의 기술개발과 소재부품 국산화를 위해 손을 잡았다.

양 기관은 4일 우석대 본관에서 서지은 총장 직무대행과 조지훈 원장 등 양 기관 관계자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업무협약 체결식을 열었다. 주요 협약 내용은 △중소기업 소재부품 국산화 기술개발 공동 지원 △중소기업 수요 파악 및 자료 분석 공동 협력 △중소기업 제품 개발을 위한 프로그램 개발 및 운영 △전문인력 상호 활용 △장비 및 시설의 공동 이용 등이다.

앞서 양 기관은 지난 8월 일본의 수출 규제로 공급에 타격을 입은 소재·부품 등의 공급 안정화를 위해 한동호 LINC+사업단장을 중심으로 기술자문단 30여 명을 구성했다.

‘소재·부품 전라북도 중소기업 기술자문단’은 △전자재료·부품(맹성렬 교수) △화학·바이오(이기승 교수) △에너지(이지광 교수) △IT(조태남 교수) △자동차(함윤영 교수) 분야 나눠 구성됐으며, 주요 산업 분야 핵심소재와 부품의 원천기술 개발을 지원할 계획이다.

서지은 총장 직무대행은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제외 조치로 소재·부품 국산화의 중요성이 부각되는 가운데 우석대학교가 보유하고 있는 연구 성과를 적극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조지훈 원장도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자체 기술개발을 희망하는 기업에 도움이 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