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9-17 16:40 (화)
전북도, ‘미세먼지-민생경제’ 제2회 추경 편성
전북도, ‘미세먼지-민생경제’ 제2회 추경 편성
  • 최명국
  • 승인 2019.09.04 2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회보다 3.0%(2255억원) 늘어난 7조 7932억원
미세먼지 저감, 전통시장 화재알림, 노인 공공형 일자리 등

전북도는 제1회 추경에 비해 2255억원 증액된 제2회 추가경정예산안을 편성해 4일 전북도의회에 제출했다.

이번 추경은 지난달 3일 국회에서 통과된 정부 추경을 중심으로 미세먼지 등 도민 안전(888억원), 일자리·사회안정망 강화 등 민생경제(1091억원) 분야에 중점 반영됐다.

이번 추경예산안 총 규모는 7조 7932억원으로 제1회 추경(7조 5677억원)보다 3.0%(2255억원) 증액됐다.

회계별로는 일반회계가 6조 3054억원, 특별회계는 6189억원 규모다.

분야별로는 전기차 구매 지원, 수소차 보급 및 충전소 설치 등 미세먼지 저감 사업에 502억원이 편성됐다.

전통시장 화재알림 시설, 숙박형 다중이용업소 스프링쿨러 설치, 재해위험지구 정비 등에 386억원이 반영됐다.

노인 공공형 일자리, 말산업 전문인력 양성, 지역투자 촉진 등 민생경제 긴급 지원에는 1091억원, 지역자금의 역외유출 방지와 소상공인 소득 증대를 위한 지역사랑 상품권 추가발행에 93억원이 각각 반영됐다.

또한 긴급복지 지원(22억원), 주거 지원(9억원), 국공립어린이집 확충 및 어린이집 정수기 보급(8억원) 등 사회안정망 강화에는 55억원이 투입된다.

임상규 전북도 기획조정실장은 “이번 추경예산을 도의회 의결 즉시 신속히 집행해 도민이 체감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추경예산안은 도의회 상임위원회 및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심의를 거쳐 오는 26일 확정될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