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9-19 20:43 (목)
[저스티스] 김희찬, "캐릭터와 함께 성장할 수 있었던 작품"
[저스티스] 김희찬, "캐릭터와 함께 성장할 수 있었던 작품"
  • 디지털뉴스팀
  • 승인 2019.09.05 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제공 = 프로덕션 H, 에프앤 엔터테인먼트
사진 제공 = 프로덕션 H, 에프앤 엔터테인먼트
사진 제공 = 프로덕션 H, 에프앤 엔터테인먼트
사진 제공 = 프로덕션 H, 에프앤 엔터테인먼트

‘저스티스’ 김희찬이 종영 소감을 전했다.

김희찬은 KBS 2TV 수목드라마 ‘저스티스’(연출 조웅, 황승기, 극본 정찬미)에서 가족을 위해서 온갖 악행을 저지르는 송우용(손현주 분)이 목숨보다 아끼는 아들 송대진 역을 맡았다. 김희찬은 아버지를 향한 절절한 마음과 추악한 진실을 확인한 후 분노하며 변화하는 모습을 폭발적인 감정연기로 소화해내며 시청자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오늘(5일) 밤 9시 20분 방송되는 ‘저스티스’ 최종회를 앞두고 김희찬은 소속사 키이스트를 통해 “’저스티스’에서 가슴 아픈 사연을 가졌지만 단단하고 아름다운 인간으로 성장하는 ‘대진’이 덕분에 저 또한 성장할 수 있었던 작품이라 오래 기억에 남을 것 같다”고 애정을 가득 담은 종영 소감을 전했다.

이어 “감독님과 작가님. 손현주 선배님 그리고 현장에서 마지막까지 고생하신 모든 배우분과 스태프분들께 감사드린다. 또 그동안 ‘저스티스’를 시청하시며 응원해주신 많은 분께 정말 감사드린다. 더 좋은 모습으로 찾아뵐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며 진심 어린 감사 인사를 건넸다.

극 중 김희찬은 폭행으로 인한 트라우마가 있지만 단단한 심성을 가진 송대진 캐릭터에 남다른 깊이로 녹아 들어 인상 깊은 연기를 펼쳤다. 송우용과의 애틋한 사연부터 그의 실체를 알고 난 후 절규하는 모습, 이태경(최진혁 분)을 향한 가슴 아픈 원망까지 모두 완벽하게 소화해낸 것.

또한, 압도적인 연기력으로 극을 장악하는 손현주와의 호흡에도 확실한 존재감을 드러내며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은 김희찬. 앞으로는 또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한편, 김희찬이 출연하는 KBS 2TV 수목드라마 ‘저스티스’ 최종회는 축구 국가대표 평가전으로 인해 평소보다 40분 앞당겨진 밤 9시 20분에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