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9-19 20:43 (목)
관상동맥우회수술이란
관상동맥우회수술이란
  • 기고
  • 승인 2019.09.05 2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대학교병원 흉부외과 김경화 교수
전북대학교병원 흉부외과 김경화 교수

고대부터 심장은 생명과 동일한 의미였고 심장이 뛰지 않는 다는 건 죽음을 의미했다. 심장의 주기적인 수축과 이완운동은 혈액을 온몸으로 순환시킴으로서, 모든 장기에 적절한 혈액 공급을 통한 영양분과 산소를 보내 생명을 유지할 수 있게 한다. 관상동맥이 좁아지거나 막히면 심장에 혈액 공급이 충분하지 않게 돼 협심증이나 심근경색증 등이 발생하게 된다. 특히 급성심근경색증은 병원에 도착하기도 전에 생명이 위태로워질 수 있는 응급질환이다. 관상동맥이 좁아져 협착 정도가 심할 때, 관상동맥 중재술(스텐트 삽입술)로는 치료가 어려운 경우 막힌 관상동맥에 새 옆길을 만들어주는 것이 바로 관상동맥우회술이다. 전북대학교병원 흉부외과 김경화 교수의 도움을 받아 관상동맥우회술에 대해 알아본다.

 

△관상동맥질환이란?

관상동맥질환이란 관상동맥(심장혈관)에 죽상동맥경화 및 혈전에 의해 내경이 좁아져 심장 근육의 일부에 충분한 혈류공급이 되지 않아(심근허혈) 생기는 질환이다. 심근의 허혈이 점점 진행되면 협심증, 심근경색증 및 돌연사의 세 가지 임상양상 중 하나로 나타난다. 이를 더 세분해서 설명하면, 관상 동맥이 70% 이상 좁아져서 심장 근육이 필요로 하는 산소의 양이 증가할 때만 흉통이 발생하는 안정성 협심증, 관상동맥이 갑자기 좁아지게 되어 산소 공급이 감소하게 되어 발생하는 불안정성 협심증, 관상동맥에 구조적으로 막힌 부분은 없지만 관상 동맥의 경련으로 인해 막히게 되어 발생하는 이형 협심증과 관상동맥이 갑자기 막히게 되어 그 혈관이 혈액을 공급하던 심근이 죽어가는 급성 심근경색증으로 구분된다.

 

△관상동맥질환의 치료

관상동맥질환의 임상양상 중 협심증이 가장 흔한 형태로, 허혈성 관상동맥질환은 병의 진행 경중에 따라 치료 방법을 달리 해야 한다. 심장근육에 재관류(Revascularization)를 어떻게 이루어 낼 것인가를 선택하는 치료방법으로는 관상동맥이 막힌 정도가 심하지 않을 때는 관상동맥을 막는 물질이 만들어지는 것을 방해하거나, 심장 근육이 필요로 하는 산소의 양을 줄이는 약물을 사용하는 법, 관상동맥에 관을 삽입하고 가는 철사를 통해서 막힌 혈관 부위를 풍선이나 스텐트로 확장시키는 경피적 관상동맥 중재시술 시행, 막힌 관상동맥 부위 이하에 대체 혈관을 이용해 관상동맥의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하는 관상동맥 우회수술(Coronary Artery Bypass Grafting, CABG) 을 시행한다.

특히 막힌 도로를 피해 우회도로를 건설하는 것과 같은, 관상동맥 우회수술은 심폐기를 이용해 심장을 정지시킨 상태에서 혈관 봉합술 을 시행하는 수술(Conventinal CABG)과 심폐기를 이용하지 않고 심장 고장장치를 이용하여 봉합술 (오프 펌프 CABG, OPCAB)을 시행하는 관상동맥 우회술로 구분할 수 있다.

 

△수술 후 주의방법

관상동맥우회수술의 좋은 결과를 낳기 위해서는, 의료진의 노력도 물론이지만, 무엇보다도 보다고 수술 2-3주전에는 금연과 더불어 호흡 재활 등이 중요하다. 이는 각 병원에 구성된 심장 호흡 재활팀에 수술전후로 도움을 받을 수 있다. 수술 직후에는 출혈, 폐렴, 심방세동, 수술부위 감염 및 섬망 등의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수술 후 흉골 등의 수술부위 완전한 치유는 적어도 3~6개월 정도가 걸리므로 일상적인 생활이 가능하지만, 수술 직후부터의 무리한 운동은 삼가는 것이 좋습니다. 장기적으로 동맥경화, 혈소판 침착에 따른 혈전 및 혈관 경련 예방함 으로서, 관상동맥 및 대체혈관의 재협착을 예방하기 위하여 항혈소판 제제와 항고지혈증 및 베타차단제 등의 약물를 지속적으로 복용해야 한다.

관상동맥 질환은 협십증 이외에도 매우 다양하고, 연령 및 성별에 따라서도 진행하는 경향이 다르고, 발생하면 치명적이 될 수 있기 때문에 조기에 정확한 진단과 치료가 필요하다. 관상동맥 질환의 예방과 치료는, 평상시 본인의 자각 (feel heart)과 의료진의 대한 신뢰 (trust heart)라 할 수 있으며, 결국 건강한 심장을 유지 (Save heart) 할 수 있을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