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9-18 11:11 (수)
나달, 슈와르츠만 돌풍 잠재우고 US오픈 테니스 4강행
나달, 슈와르츠만 돌풍 잠재우고 US오픈 테니스 4강행
  • 연합
  • 승인 2019.09.05 2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라파엘 나달(2위·스페인)이 US오픈 테니스대회(총상금 5천700만달러·약 690억원) 남자 단식 4강에 진출했다.

나달은 4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의 빌리진 킹 내셔널 테니스 센터에서 열린 대회 10일째 남자 단식 준준결승에서 디에고 슈와르츠만(21위·아르헨티나)을 3-0(6-47-5 6-2)으로 제압했다.

2010년과 2013년, 2017년에 이어 이 대회 네 번째 우승을 노리는 나달은 이틀 뒤 마테오 베레티니(25위·이탈리아)와 결승 진출을 다툰다.

또 나달은 2017년 우승, 지난해 4강에 이어 최근 3년 연속 US오픈 4강 고지를 밟았다.

슈와르츠만은 키 170㎝의 단신이지만 2017년 US오픈, 지난해 윔블던에 이어 메이저 대회 8강에 세 차례나 진출한 선수다.

이날도 1세트 게임스코어 0-4에서 연달아 4게임을 따냈고, 2세트 역시 1-5로 뒤지다가 5-5까지 따라붙으며 2만 3천명을 수용하는 아서 애시 스타디움을 가득 메운 팬들의 환호를 끌어냈다.

그러나 나달은 3세트 도중 왼쪽 팔 통증으로 마사지를 받아야 하는 와중에도 슈와르츠만과 상대 전적을 8전 전승으로 만들며 2시간 48분 만에 4강 진출을 확정했다.

이번 대회 남자 단식 4강은 나달-베레티니, 다닐 메드베데프(5위·러시아)-그리고르 디미트로프(78위·불가리아)의 대결로 압축됐다.

나달과 베레티니는 이번이 첫 맞대결이고, 메드베데프와 디미트로프는 1승 1패로 팽팽하다.

나달 이외에 다른 세 명은 메이저 대회 결승 진출 경력도 없는 선수들이다.

나달이 우승하지 못하면 2016년 US오픈 스탄 바브링카(24위·스위스) 이후 3년 만에 노바크 조코비치(1위·세르비아), 나달, 로저 페더러(3위·스위스) 이외의 메이저 대회 남자 단식 챔피언이 탄생한다.

여자 단식 4강도 결정됐다.

전날 세리나 윌리엄스(8위·미국)와 엘리나 스비톨리나(5위·우크라이나)가 4강에 선착했고 이날 벨린다 벤치치(12위·스위스)와 비앙카 안드레스쿠(15위·캐나다)가 준결승에 합류했다.

벤치치는 돈나 베키치(23위·크로아티아)를 2-0(7-6<7-5> 6-3)으로 잡았고, 안드레스쿠는 엘리서 메르턴스(26위·벨기에)에게 2-1(3-6 6-2 6-3) 역전승을 거뒀다.

여자 단식도 남자 단식처럼 윌리엄스를 제외한 나머지 세 명은 메이저 대회 결승에 오른 경험이 없다.

윌리엄스가 우승하면 통산 24번째 메이저 대회 단식 우승으로 마거릿 코트(은퇴·호주)가 보유한 역대 메이저 대회 단식 최다 우승 기록과 동률을 이룬다.

남자 단식은 페더러의 20회가 최다 기록이다.

2000년생인 안드레스쿠는 2009년 캐럴라인 보즈니아키(19위·덴마크)가 당시 19세로 이 대회 4강에 오른 이후 10년 만에 만 20세 이전에 US오픈 4강에 진출한 선수가 됐다.

2000년대 태어난 선수가 메이저 대회 단식 4강에 오른 최초 사례는 올해 프랑스오픈 4강에 진출한 어맨다 아니시모바(24위·미국)로 그는 2001년생이다.

주니어 여자 단식에 출전한 박소현(주니어 19위·CJ 후원)은 2회전에서 아나 겔러(주니어 69위·아르헨티나)를 2-0(6-4 6-4)으로 꺾고 16강에 진출했다.

올해 프랑스오픈에 이어 두 번째로 메이저 대회 주니어 단식 3회전에 진출한 박소현의 다음 상대는 카밀라 바톤(주니어 11위·라트비아)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