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9-19 20:43 (목)
전북대, 추석 맞아 장학금 기부자 뜻 기리는 성묘
전북대, 추석 맞아 장학금 기부자 뜻 기리는 성묘
  • 이용수
  • 승인 2019.09.05 2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대학교(총장 김동원)가 추석을 맞아 장학금을 베풀고 세상을 떠난 이들의 묘소를 찾아 고귀한 뜻을 기렸다.

전북대는 5일 1997년 광주리 행상으로 모은 전 재산을 기탁하며 감동을 준 고 최은순 할머니와 평생 근검절약으로 모은 전 재산 40억 원을 기부하고 2011년 영면한 고 한수옥 옹의 묘소를 찾아 참배했다.

이날 성묘에는 이귀재 부총장을 비롯해 발전지원재단 직원, 장학금 수혜 학생 등이 함께해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고 최은순 할머니는 지난 1997년 평생 광주리 행상과 삯바느질 등을 통해 모은 재산 3억9000여만 원을 기탁해 큰 감동을 준 인물로, ‘최은순 장학금’을 통해 매년 학생들에게 장학금이 전달되고 있다.

고 한수옥 옹은 지난 2010년 지역의 우수 인재를 양성해달라며 전북대에 전 재산 40억 원을 기탁한 뒤 이듬해 영면했다. 전북대는 그의 호를 딴 ‘청정 장학기금’을 만들어 매 학기 학생들에게 장학금을 주고 있다.

이날 성묘에 함께 한 김민우 학생은 “장학금을 받으면서 주신 분들에게 꼭 감사를 전하고 싶었는데, 이렇게 감사의 마음을 전할 수 있어 의미 있는 추석이 될 것 같다”며 “기부자들의 일생이 담긴 고귀한 장학금을 받아 공부하는 만큼 매사에 최선을 다하는 사람이 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