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9-22 20:18 (일)
전주 국립무형유산원, 소목장 ‘천상원, 천상의 목수(木手)’전
전주 국립무형유산원, 소목장 ‘천상원, 천상의 목수(木手)’전
  • 천경석
  • 승인 2019.09.05 2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월 3일까지 무형원 어울마루 1층 무형문화재기념관 중앙 홀
‘머릿장’, 천상원 2001년, 56.0×37.0×58.5cm, 국립무형유산원 소장.
‘머릿장’, 천상원 2001년, 56.0×37.0×58.5cm, 국립무형유산원 소장.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원장 김연수)은 11월 3일까지 국립무형유산원 어울마루 1층 무형문화재기념관 중앙 홀에서 2019년 작은 전시 ‘천상원, 천상의 목수(木手)’를 개최한다. 이 전시는 국립무형유산원이 국가무형문화재 작고(作故) 보유자를 기리고자 매년 개최하는 소규모 전시로, 작년에 이은 두 번째다.

고(故) 천상원(1926~2001)은 경남 충무(현 통영시)의 유명한 목수였던 부친 천철동(1895~1973)에게 15세 때부터 소목(小木·목수의 일 중에서 가구류를 만드는 일)을 배워 평생을 목가구 만드는 데 바쳤다. 1975년에 국가무형문화재 제55호 소목장 보유자로 인정됐다.

특히 나뭇결이 잘 살아있는 느티나무로 많은 농을 제작했는데, 통영은 농의 표면을 10여 개의 목부재로 도드라짐 없이 붙여서 만드는 ‘민농’을 주로 제작해왔다. 천상원은 민농의 작은 부재들에 흰색 버드나무와 검은색 먹감나무를 얇게 켜서 만든 번개무늬 장식(雷文)을 더한 ‘뇌문민농’을 탄생시켰다. 나뭇결의 자연스러움과 극도로 섬세한 장인의 장식 솜씨가 대비돼 천상원만의 전통 농으로서 이름이 높다.

또한 이번 전시에서는 천상원의 ‘머릿장(의류 및 작은 생활도구를 담는 장)’을 전시해 민농의 정수를 감상할 수 있으며, 생전에 천상원이 사용하던 목재와 톱, 대패, 연귀틀, 만력 등 다양한 소목 재료와 도구들, 도면과 나무로 만든 본(풍혈본 등)으로 그의 통영 공방을 재현했다. 더욱이 호장선, 호장테 등 특징적인 중간 부재들도 함께 전시하며 삽화 자료, 영상 등과 함께 길고 까다로운 민농 제작과정을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했다.

전시장 내에는 전통가구 체험공간도 마련해 어린이 관람객들이 장난감 블록처럼 목부재를 조립하며 전통가구(민농, 울거미농)의 서로 다른 특징을 배울 수 있도록 했다. 전시 관람은 무료로 진행되고 매주 월요일은 휴관이다.

더 자세한 사항은 국립무형유산원 누리집(www.nihc.go.kr)이나 전화(063-280-1483)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