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9-17 16:40 (화)
'금품 살포 의혹' 전주 모 재개발사업 조합장, 검찰 송치 예정
'금품 살포 의혹' 전주 모 재개발사업 조합장, 검찰 송치 예정
  • 엄승현
  • 승인 2019.09.05 2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지방경찰청 지능수사대는 5일 조합원들에게 금품을 살포한 혐의(도시 및 주거환경정비법 위반)로 조합장 A씨와 관련자 4명을 불구속 입건, 기소의견으로 송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A조합장은 지난해 당선된 전주 한 재개발 사업지구 조합장으로, 전임 조합장을 해임시키는 과정에서 조합원들에게 금품을 제공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또 그는 전 조합장의 해임 이후 조합장 선거에서 후보로 나서 당선을 위해 조합원들에게 금품을 제공한 의혹도 받고 있다.

이 과정에서 공모자 4명은 A조합장을 도와 함께 금품을 살포한 것으로 알려졌다.

수사에 나선 경찰은 그동안 A조합장의 사무실과 차량을 압수수색해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서류, 휴대전화 등을 증거물로 압수하고 수사를 벌여왔으며, 지난 2일 A조합장과 공모자 4명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를 마쳤다.

경찰관계자는 “현재 A조합장과 관련자들에 대해 혐의를 입증할만한 증거를 확보했다”며 “조만간 기소의견으로 관련자들을 송치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