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9-19 20:43 (목)
전북농협, ‘푸드플랜 추진과 농촌진흥기관의 역할’ 모색 세미나 개최
전북농협, ‘푸드플랜 추진과 농촌진흥기관의 역할’ 모색 세미나 개최
  • 박태랑
  • 승인 2019.09.05 2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전북농협
사진제공=전북농협

전북지역 내 농촌진흥기관이 모여 ‘푸드플랜 추진과 농촌진흥기관의 역할’에 대해 모색하기 위한 세미나가 지난 4일 열렸다.

이날 세미나는 ‘푸드플랜 내에서의 지역농식품 생산·소비 순환시스템 구축 방안 연구’의 일환으로 농촌진흥청과 지역농업네트워크, 전북농협 등 도내 농촌진흥기관이 참여했다.

이번 세미나에서는 푸드플랜 정책 확산에 대한 농촌진흥기관의 역할에 대한 모색이 이뤄졌다.

또 농촌진흥기관의 역할과 먹거리의 안정성 확보, 가공영역에서의 역할, 중간조직 지원, 소비자 대상 교류활동, 안전생산기술의 보급 등에서 농촌진흥기관의 중간자 역할과 농협의 조직과 기능, 시설 등 기존 요소에 대한 활용 등 푸드플랜 추진 협력의 필요성이 거론됐다.

이준우 지역농업네트워크 팀장은 농촌진흥기관의 역할에 대해 “지역 푸드플랜 수립 기초부터 거버넌스에 적극적으로 참여해야 하며 기존 사업의 전략적 활용과 식생활교육 커뮤니티키친 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해야 한다”며 “농업인만을 위한 농촌진흥기관이 아닌 국민을 위한 기관으로 거듭나기 위해 중장기적으로 농촌지도기관은 공적 중간지원조직으로 자리매김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영일 전북농협 부본부장은 “최근 정부의 푸드플랜 정책 환산 움직임에 국민건강과 식품안전 등 먹거리 문제에 대한 국민의 관심이 증가되면서 농협의 역할도 중요하게 대두되고 있다”면서 “농협을 비롯한 농촌진흥기관과 지자체 등이 상호협력해 로컬푸드 직매장의 경험을 빅데이터화해 사전적·후천적 대응자료로 적극 활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