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9-19 20:43 (목)
호원대 씨름부 황성하 선수, ’2019 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 금메달
호원대 씨름부 황성하 선수, ’2019 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 금메달
  • 문정곤
  • 승인 2019.09.08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성하 선수(오른쪽)와 온형준 감독.
황성하 선수(오른쪽)와 온형준 감독.

호원대학교(총장 강희성) 씨름부(감독 온형준) 황성하 선수(사회복지학과 1년)가 ‘2019 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 씨름 개인전에서 우승했다.

황 선수는 지난 5일부터 6일까지 충청북도 충주시 장애인형국민체육센터에서 열린 2019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 씨름 개인전(-75kg이하) 체급에서 최종 우승을 거머쥐며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번 대회 중 씨름경기에는 14개국, 100여 명의 선수가 참가했으며, -75kg이하에 출전한 황 선수는 8강전에서 샤민다쿠마라두부투(쓰리랑카)선수에게 2대0, 준결승전에서는 사무엘코플(가나) 선수에게 2대0으로 승리하며 결승에 진출했다.

결승전에서는 치열한 접전 끝에 세르게이림(카자흐스칸)선수에게 아쉽게 첫판을 내 줬지만, 다리기술을 이용한 안다리 기술을 연달아 성공하며 2대1로 짜릿한 역전승을 거두어, 씨름 첫 세계국제대회에서 우승 차지하는 큰 기쁨을 누렸다.

대회에 국가대표 감독으로 황 선수와 함께 대회에 참가한 온형준 감독(호원대 씨름부 감독)은 “처음 출전한 세계국제대회에서 좋은 결과를 거두게 되어 기쁘다‘며 ”씨름의 세계화를 위해 올림픽과 아시안 게임에도 씨름이 정식종목으로 채택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