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9-22 20:18 (일)
김제시의회, 제2회 추경안 심의·의결
김제시의회, 제2회 추경안 심의·의결
  • 박은식
  • 승인 2019.09.08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제시의회(의장 온주현)는 지난 6일 제2차 본회의를 열고 2019년도 제2회 추가경정예산안과 조례안 등을 의결하고 임시회를 마무리했다.

이번 임시회에서 의결된 2회 추경예산은 일반회계 8,660억 원, 특별회계(공기업 특별회계 포함) 705억 원으로 올해 추경예산 8,422억 원 대비 943(11.2%)억 원이 증가한 9,365억 원으로 최종 확정됐다.

한편 그동안 시의원들 사이에서 예산 낭비로 논란이 돼왔던 국민체육센터 조성비 33억여 원 및 폐교된 금구중학교 부지 매입비 19억여 원 등은 전액 삭감됐다.

김복남 예결위 위원장은“시의 발전과 시민의 복리 증진을 위해 사업의 필요성 및 효과성을 우선순위에 두고 연내 사업의 집행 가능성 등을 심도 있게 검토했다”며 “지방투자심사와 같은 사전절차의 미이행 여부를 꼼꼼하게 따져 불요불급한 예산은 사전에 차단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