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9-19 20:43 (목)
전북대 박성준 교수팀, ‘형상 기억 고분자 섬유’ 개발
전북대 박성준 교수팀, ‘형상 기억 고분자 섬유’ 개발
  • 이용수
  • 승인 2019.09.08 1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부 자극에 변형 후 원래 형상으로
미래형 소프트 로봇 등에 적용 가능

전북대학교 박성준 교수팀(공대 고분자나노공학과)이 미래형 소프트 로봇이나 전자의류, 유연 전자기기 등에 사용될 수 있는 ‘형상 기억 고분자 섬유’를 개발해 학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형상 기억 고분자 섬유’는 온도 변화와 빛, 그리고 자기장 등과 같은 외부 자극에 의해 임의의 형태로 변형되고, 그 변형된 상태에서 원래의 형상으로 회복이 가능한 고분자 소재다.

박 교수팀은 따르면 개발된 섬유는 액체 금속 주입으로 인해 금속과 같은 전도성을 가지며, 가혹한 변형 조건(800% 이상 신축)에서도 전도성이 유지된다. 또한 기존의 형상 기억 고분자의 변형 메커니즘과는 다른, ‘줄 발열(Joule heating)’ 및 ‘유도 가열(Induction heating)’에 의해서도 형상 회복이 가능하다.

이 연구 결과는 소재 및 나노 기술 분야 세계적 학술지인 에 게재됐다.

박 교수는 “이번 연구는 미래형 소프트 로봇의 회로와 전자의류 그리고 유연 및 초신축 전자기기 등 폭넓은 분야에 활용 가능한 원천기술이 될 것이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