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9-16 10:06 (월)
강풍 동반 태풍 ‘링링’, 전북 큰 피해 없어
강풍 동반 태풍 ‘링링’, 전북 큰 피해 없어
  • 최명국
  • 승인 2019.09.08 19:0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로 파손과 가로수 전도 등 총 41건 접수
인명 피해는 없어
제13호 태풍 링링이 군산 서쪽 해상을 지나간 7일 군산시 비응항에서 강한 바람과 함께 파도가 몰아치고 있다. 박형민 기자
제13호 태풍 링링이 군산 서쪽 해상을 지나간 7일 군산시 비응항에서 강한 바람과 함께 파도가 몰아치고 있다. 박형민 기자

기록적인 강풍을 동반한 제13호 태풍 ‘링링’으로 전북지역에 크고 작은 피해가 발생했다.

다만 태풍이 예상보다 빨리 소멸한 덕분에 우려했던 것만큼 큰 피해는 없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8일 전북도에 따르면 이번 태풍으로 공공시설 도로 파손과 가로수 전도, 주택 파손 등 총 41건의 피해가 발생했다.

지역별로 정읍 옹동명에서 가로수 전도에 따른 도로 파손, 임실 덕치면의 낙석, 군산·부안지역의 어선 전복·침수(8척) 등이 눈에 띄는 피해다.

농작물 피해는 1234㏊이며 과실 낙과는 현재 피해 집계 중이다.

다행히도 강풍으로 우려됐던 인명피해는 단 한 건도 없었다.

태풍 링링은 8일 오전 9시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북서쪽 160㎞에서 소멸됐다. 앞서 지난 7일 오후 9시를 기해 전북에 내려진 태풍경보와 강풍주의보가 모두 해제됐다.
 

지난 7일 송하진 전북도지사가 긴급 점검회의를 주재하며 태풍 ‘링링’에 따른 피해 상황을 보고받고, 대응 방안을 주문하고 있다. 사진 제공= 전북도
지난 7일 송하진 전북도지사가 긴급 점검회의를 주재하며 태풍 ‘링링’에 따른 피해 상황을 보고받고, 대응 방안을 주문하고 있다. 사진 제공= 전북도

러시아를 방문했던 송하진 전북도지사는 일정을 하루 앞당겨 지난 6일 밤 귀국해 7일 새벽과 오후 두 차례에 걸쳐 긴급 점검회의를 주재했다.

송 지사는 8일 오후 4시 30분 시군 부단체장 영상회의를 열어 피해 상황과 복구 계획을 점검했다.

송 지사는 “피해가 누락되는 일이 없도록 추가 피해조사에 총력을 기울여라”며 “민족의 대명절을 앞두고 있는 만큼 피해에 대한 신속한 복구가 명절 전에 모두 이뤄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전주 2019-09-09 00:32:13
낙과나 농작물 피해 자원봉사자 모집해라
농민들 피해 최소화하기 위해 전주의 아파트 관리소는
자원봉사자 모집 방송하여 신속히 복구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