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9-16 21:37 (월)
文대통령, 조국 운명 '숙고에 숙고'…최종 선택은
文대통령, 조국 운명 '숙고에 숙고'…최종 선택은
  • 연합
  • 승인 2019.09.08 1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임명여부를 놓고 숙고에 숙고를 거듭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최종 결심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제까지는 문 대통령이 사실상 임명수순에 돌입한 것이라는 관측이 우세했으나, 검찰 수사가 속도를 내면서 지금은 여권 일각에서도 낙마 가능성이 거론되는 등 조 후보자의 운명은 다시 안갯속으로 빠져드는 듯한 모양새다.

문 대통령 역시 검찰개혁의 성패, 검-청 충돌 조짐 등 이번 사안이 불러올 후폭풍의 무게를 생각하면 어느 한쪽으로 쉽게 결정을 내릴 수는 없는 상황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의 동남아 3개국 순방 당시 청와대 내에서는 “사실상 대통령 귀국후 결재만 남았다”는 목소리가 컸으나, 검찰이 조 후보자의 부인인 정경심 교수를 전격기소한 시점을 전후해 이제는 ’결론을 쉽사리 예단하기 어렵다‘는 목소리가 나오는 등 미묘한 기류 변화가 감지된다.

여권의 한 관계자는 “여당 안 안에서도 여전히 임명할 가능성이 크다는 의견과 낙마할 것 같다는 의견이 엇갈리는 상황”이라며 “강행과 낙마 가능성이 50대 50으로보인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특히 이 사안이 조 후보자 개인의 문제를 넘어 진영대결 양상으로 흐르면서 문 대통령이 어느 선택지를 고르더라도 짊어져야 할 정치적 부담이 상당하다는 점에서 ’진퇴양난‘에 처한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나온다.

현재 시점에서 문 대통령이 꺼낼 수 있는 선택지는 크게 세 가지로 나눠볼 수 있다.

첫째는 조 후보자의 임명을 강행하는 ’정면돌파‘ 방안, 둘째는 조 후보자의 임명을 전격 철회하고 새로운 법무장관 후보자를 선택하는 방안, 셋째는 조 후보자가 사법개혁을 마무리할 때까지 직을 수행토록 하고 이후에는 논란에 대한 책임을 지고거취를 정리하는 방안 등이 정치권에서 흘러나오는 ’시나리오‘다.

그러나 이 세가지 방안 모두 완벽한 해답이 되지 못하고 역풍을 불러올 수 있다는 점에서 문 대통령의 고민이 깊어지는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