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9-19 20:43 (목)
문재인 대통령, 정면돌파 택했다…조국 등 임명 강행
문재인 대통령, 정면돌파 택했다…조국 등 임명 강행
  • 김준호
  • 승인 2019.09.09 13: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 고심끝 결정…검찰 개혁 의지 반영
청 “오늘 0시부터 임기 소급 개시”
최기영 과기·이정옥 여성·한상혁 방통·조성욱 공정·은성수 금융도 임명
문재인 대통령은 9일 조국 법무부 장관을 임명했다. /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9일 조국 법무부 장관을 임명했다. /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전격 임명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조 후보자에 대한 임명안을 재가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발표했다.

고 대변인은 “오늘 0시부터 임기가 시작됐다”며 “강경화 외교부 장관 임명 때도 그날 임명되면 소급돼 0시부터 개시된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조 후보자 임명은 검찰 등 권력기관 개혁에 대한 문 대통령의 강한 의지의 발로로 풀이된다.

또한 조 후보자에 대한 국회의 적격성 판단 과정에도 강제 수사를 진행한 검찰에 대한 강한 경고 메시지를 보낸 것이라는 해석도 나온다.

문 대통령은 조 후보자와 함께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 후보자,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 은성수 금융위원장 후보자에 대한 임명도 재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2시 이들 후보자에게 임명장을 수여할 예정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이 자리에서 말씀이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고 대변인은 조 장관 임명에 대한 배경 등에 대한 질문에 “대통령께서 말씀이 있을 수 있어 제가 하지는 않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