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9-19 20:43 (목)
군산대, 대한민국 SW해커톤대회 대거 입상
군산대, 대한민국 SW해커톤대회 대거 입상
  • 문정곤
  • 승인 2019.09.09 1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산대학교(총장 곽병선) 컴퓨터정보통신공학부가 최근 경상북도청 동락관에서 열린 제6회 대한민국 SW해커톤(HACKATHON)대회에서 행정안전부장관상, 한국교통연구원장상, 전북도지사상을 수상했다.

‘도약하는 소프트웨어(SW)융합서비스, 세계를 향해 미래를 열다’를 슬로건으로 한 이 대회에는 전국 75개 팀에서 350여 명의 미래 소프트웨어 산업 주역들이 참가해 다양한 아이디어를 선보였다.

올해 대회는 42.195시간 동안 팀원들이 힘을 합해 자유주제 1건과 지정과제 2건에 맞는 소프트웨어를 개발하고, 마지막 날 발표와 시상을 하는 형태로 진행됐다.

그 결과 군산대 ‘주차쉽게해 팀’은 지정과제 대상인 행정안전부장관상을 수상했다.

또한 ‘DEV 팀’과 ‘EXIT 팀’은 우수상인 한국교통연구원장상과 전북도지사상을 받았다.

대상인 행정안전부장관상을 수상한 ‘주차쉽게해 팀’의 개발 작품명은 ‘P_MAP’으로 기존 내비게이션은 목적지까지만 안내가 되지만, 이 작품은 목적지 근처의 빈 주차공간까지 안내해줌으로써 주차시간을 단축시켜주는 효과를 낼 수 있다.

DEV팀의 개발 작품명은 ‘Road Damage Detection’이다.

이 아이디어는 도로상의 포트홀(pothole)을 사람이 직접 찾아다니던 기존의 아이디를 업그레이드, 블랙박스 영상을 판독해 포트홀을 자동으로 감지함으로서 인적·시간적 비용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는 효과가 있다.

EXIT팀의 개발 작품인 ‘능동형 피난 유도등 및 제어시스템’ 역시 창의적 아이디어가 돋보인다.

이 작품은 기존 피난 유도등이 피난구까지의 방향과 거리만을 표시한 한계를 극복, 피난상황 발생 시 최적화된 피난경로를 생성해 각각의 장치를 이용하여 피난을 유도하게 하는 효과가 있다.

이들을 지도한 장민석 교수(군산대 컴퓨터정보통신공학부)는 “이번 대회를 통해 군산대학교의 SW융합기술의 위상을 다시 한 번 높이게 됐다”며 “앞으로도 소프트웨어산업 인재육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 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한편 해커톤(HACKATHON)이란 ‘해킹(Hacking)’과‘마라톤(Marathon)’의 합성어로 한정된 시간 안에 기획자, 개발자, 디자이너 등의 참여자가 팀을 구성해 쉬지 않고 아이디어를 도출하고, 이를 토대로 비즈니스 모델을 완성하는 행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