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9-19 20:43 (목)
대학생 및 취준생 24.7% ‘공무원 시험 준비 중’
대학생 및 취준생 24.7% ‘공무원 시험 준비 중’
  • 기고
  • 승인 2019.09.09 2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높은 취업문턱과 낮아지는 정년과 노후에 대한 부담으로 ‘공무원’ 시험을 준비하는 대학생 및 취준생이 상당수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올 2월 졸업한 취준생 10명 중 4명은 공무원 시험을 준비하고 있는 ‘공시족’인 것으로 조사됐다.

잡코리아와 알바몬이 대학생 및 올 2월 졸업한 취업준비생 1,022명을 대상으로 <공무원 시험 준비 현황>에 대해 조사했다.

조사결과 전체 응답자 중 ‘현재 공무원 시험을 준비하고 있다’는 응답자가 24.7%에 달했다.

‘앞으로 공무원 시험을 준비할 의향이 있다’는 응답자도 59.7%로 절반이 넘었다.

반면 ‘공무원 시험을 준비할 의향이 없다’는 응답자는 15.7%에 그쳤다.

현재 공무원 시험을 준비하고 있다고 답한 ‘공시족’ 중에는 남학생(24.6%)과 여학생(24.7%) 비율이 비슷했으며, 학년별로는 △1.2학년 학생들 중에서는 16.2%가 현재 공무원 시험을 준비하고 있었고, △3.4학년, 28.3% △올 2월 졸업한 취준생 38.6% 순으로 많았다.

전공계열별로는 △사회과학계열이 31.5%로 공시족 비율이 가장 많았으며, 다음으로 △인문계열(28.9%) △경상계열(23.4%) △이공자연계열(21.7%) △예체능계열(15.2%) 등의 순이었다.

준비하고 있는 공무원 시험으로는 △9급 공무원 시험을 준비하거나 준비할 계획인 응답자가 57.3%로 가장 많았으며, 이어 △7급 공무원(21.2%) △소방.경찰공무원 등 기타 공무원(11.1%) 등의 순이었다.

공무원 시험을 준비하는 이유로는(*복수응답) △정년까지 안정적으로 일하기 위해’라는 답변이 응답률 69.7%로 압도적으로 많았다.

이어 ‘노후에 연금을 받을 수 있기 때문’이라는 답변도 응답률 37.9%로 상대적으로 많았으며, ‘사기업에 비해 복지제도와 근무환경이 좋아 보여서(21.1%)’, ‘다른 진로를 결정하지 못해서(12.6%)’, ‘공무원이 적성에 맞는다고 생각해서(12.2%)’, ‘대기업 취업이 힘들기 때문에(6.7%)’ 등의 응답도 있었다.

한편, 공무원 시험을 준비할 때 가장 힘든 점으로는(*복수응답) ‘경쟁이 치열하다’는 답변이 응답률 74.1%로 가장 높았다.

이어 ‘시험 기회가 많지 않다(35.2%)’, ‘공부가 어렵다(30.3%)’ ‘채용 규모가 적다(25.4%)’ 는 응답도 뒤를 이었다.

공무원 시험 도전 기간은 △최대 2년까지 도전할 것이라는 응답자가 46.6%로 가장 많았으며, △최대 3년까지(21.2%) △최대 1년까지(16.1%) △합격할 때까지 도전하겠다는 응답자도 15.4%로 조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