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9-19 20:43 (목)
도공 전북본부 관내 고속도로 휴게소, 인근농가 식자재 사용한다
도공 전북본부 관내 고속도로 휴게소, 인근농가 식자재 사용한다
  • 강정원
  • 승인 2019.09.09 2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공전북본부-전북휴게시설협의회-지역농가 업무협약

앞으로 한국도로공사 전북본부(본부장 이호경) 관내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지역농가의 식자재를 사용하게 된다.

도공 전북본부는 9일 호남고속도로 이서휴게소(순천 방향)에서 전북휴게시설협회, 지역농가 대표와 지역상생을 위한 ‘인근농가 식자재 직거래’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휴게소에서 개발·판매하는 향토특화음식을 통해 지역 특색을 살리고, 해당 메뉴에 들어가는 원재료 일부를 인근 지역의 농가와 직거래를 통해 공급받는 등 지역상생의 가치를 실현하기 위해 마련됐다.

협약의 주요내용은 △고속도로 휴게소 인근농가에서 생산되는 원재료의 직거래공급 △향토특화음식 판매를 통한 지역 특색 강화 △표준레시피 제작 및 보급을 통한 홍보노력에 대한 상호 협력 등이다.

도공 전북본부는 휴게소마다 인근지역의 신선한 원재료를 공급받아 높은 품질의 휴게소 음식을 제공하는 등 매출향상 및 이미지제고의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또 지역농가의 안정적인 판로확보로 인한 소득안정 등 지역경제 발전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호경 본부장은 “고속도로 휴게소는 많은 고객들이 이용하는 장소인 만큼 다양한 이용객들이 만족할 수 있도록 안전한 먹거리 문화가 정착되고 이를 통한 사회적 가치가 실현되도록 관내 휴게소와 함께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한편 도공 전북본부에 따르면 지난 6월부터 휴게소별 개별 협약을 시작으로, 전북본부 관내 24개 휴게소 모두 인근농가와의 직거래를 통해 향토특화음식의 식자재를 공급받고 있으며, 현재까지 약 6000만 원(11톤)의 농산물 직거래가 이뤄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