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9-19 20:43 (목)
학생 기초학력 증대 방안, 시·도교육청 시각 엇갈려
학생 기초학력 증대 방안, 시·도교육청 시각 엇갈려
  • 김보현
  • 승인 2019.09.09 2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교육청 기초학력 증대위해 초3·중1 의무 학력평가
전북교육청 “모든 학생 일괄 시험 의무화는 폭력” 반대

초·중학생 기초학력을 끌어올리는 방안을 두고 전북 등 시·도교육청 간 시각이 엇갈리고 있다.

서울교육청이 서울시 내 모든 초3·중1 학생을 대상으로 기초학력 진단검사를 하는 ‘2020 기초학력 보장 방안’을 최근 발표한 가운데 전북교육청은 “모든 학생을 대상으로 한 일괄적인 지표 진단을 의무화하는 것은 일종의 폭력”이라며 반대 입장을 9일 밝혔다.

하영민 전북교육청 학교교육과장은 9일 브리핑룸에서 “전북은 학년마다 학기 초 진단 주간을 설정해 교사가 학생들을 관찰, 학습더딤 학생을 찾아 진단 평가를 하도록 권장한다”며 “기초학력 더딤이 우려되는 학생을 선별해 보완하는 것이 목적이지 굳이 우등생도 같은 시험을 보게 해 성적 서열화하는 것은 지양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기초학력 진단을 교사 자율성에 맡기다보니 더딤 학생 발굴 누락과 학생 역량의 하향평준화 우려도 나온다.

이에 대해 하 과장은 “기초학력 진단 대상 여부는 학생 관찰로도 충분히 파악할 수 있다. 또 초등학생 때부터 수학·영어 포기자가 발생하거나 중학교 입학 후 학습 어려움 등의 문제는 인지하고 있어 보완 방안을 계획 중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